기사 공유하기

로고

크래프톤, '배그: NEW STATE' 출시 임박... 차이나 리스크 낮춘다

21일, 배틀그라운드: NEW STATE 미디어 쇼케이스 개최사전예약 5000만 돌파한 배틀그라운드: NEW STATE 11월 11일 출시中 의존도 높은 크래프톤, 글로벌 겨냥 신작으로 리스크 탈피 주목

입력 2021-10-22 15:00 | 수정 2021-10-22 15:00

▲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글로벌 사전예약 5000만을 돌파한 크래프톤의 신작 모바일게임 ‘배틀그라운드: NEW STATE(이하 배그: 뉴 스테이트)’가 11월 11일 정식출시된다. 크래프톤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배그: 뉴 스테이트를 통해 높은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원히트원더 리스크를 탈피하겠다는 방침이다.

21일 크래프톤은 배그: 뉴 스테이트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출시 일정 및 게임 소개, 서비스 계획, 안티치트 로드맵 등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배그: 뉴 스테이트는 그 자체만으로도 세계적인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는 게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우리만의 배틀로얄 게임성을 계승했으며 독창적인 콘텐츠로 장르를 심화해 배틀로얄 게임의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크래프톤은 이를 위해 최첨단 렌더링, 물리엔진 최적화 등 차별화된 기술을 결집해 기존 모바일게임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해 모바일 배틀로얄의 이정표를 세우겠다는 방침이다.

박민규 배그: 뉴 스테이트 총괄 PD는 게임의 특징으로 ▲모바일 디바이스의 한계를 뛰어넘는 차세대 실사 그래픽 ▲원작의 액션과 건플레이 재현 ▲원작의 룰 계승에 깊이를 더한 배그: 뉴 스테이트만의 신규 피처드 추가 ▲펍지의 세계관을 계승한 새로운 세계관 등을 언급했다.

특히, 그래픽의 경우 퀄리티 높은 실사 그래픽을 추구한다. 크래프톤은 언리얼엔진을 기반으로 PC에서만 사용하는 그래픽 렌더링 기술 등을 활용해 모바일게임의 그래픽 한계에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모바일 CPU·GPU 최적화, 물리연산 최적화, 조작감 최적화, 모바일 발열 최적화 등을 통해 수준 높은 그래픽을 부드럽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하는데 주력했다.

최저사양의 경우 안드로이드 기기는 갤럭시S7, 아이폰은 아이폰6s까지 플레이가 가능해 최신형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지 않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접근성이 뛰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게임성은 원작을 그대로 계승했다. 박 총괄 PD는 “탄도학 시스템, 반동 패턴, 견착 시스템 등 원작의 느낌을 그대로 구현했다”며 “팀원 간 협동을 강조하고 전략적 선택지를 늘리는 새로운 피처드를 추가해 배그: 뉴 스테이트만의 독창성까지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 ⓒ크래프톤

배그: 뉴 스테이트만의 오리지널 콘텐츠도 공개됐다. 총기의 성능을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는 ‘총기 커스터마이징’ 기능과 맵에 흩어진 드론 크레딧을 모아 아이템을 구입하면 드론이 배송해주는 ‘드론 스토어’, 사망한 아군을 지원군으로 요청할 수 있는 ‘그린 플레어 건’, 팀에 빈자리가 있을 경우 기절한 적을 아군으로 영입하는 ‘리크루트 시스템’ 등 기존 배틀로얄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새로운 피처드로 색다른 양상의 전개가 예상된다.

과금모델은 P2W(Pay to Win) 요소가 완전히 배제된 형태다. 치장성 코스튬과 스킨들로만 상품이 구성되며, 일부 패스 상품을 제외하면 모든 상품을 무과금 유저도 획득할 수 있는 구조다.

정식출시 이후 서비스 계획은 유저들과의 소통이 핵심이다. 정현기 배그: 뉴스테이트 사업 총괄은 “출시와 함께 총 17개 언어를 지원할 계획이며 점차 확장할 예정”이라며 “미국, 일본, 태국, 인도 등 총 9개 지역 사업본부를 중심으로 각 지역에 현지 인력을 배치하고 한국은 허브 역할로 발전시켜 모든 유저들과 소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공정한 게임플레이 환경 조성을 위한 부정행위 대응 방안도 공개됐다. 게임 코드 난독화, 게임 내 취약점 수정 등을 통해 서비스 초반부터 핵 개발이 힘든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력했다.

김상완 펍지 스튜디오 안티치트 총괄은 “치트 방지 및 게임 코드 보호를 위해 기술적으로 비인가 프로그램이나 에뮬레이터,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 금지 조치 등을 적용하고 핵 사용 감지 및 제재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라며 “이 외에도 긴밀한 소통으로 유저 의견이 게임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