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마트24-신세계아이앤씨, 무인매장 기술 고도화 “보안성 강화”

스마트코엑스점, 매장 상황 감지 기술 적용해 보안성 개선원격 매장 관리 가능한 ‘지능형 통합 보안 플랫폼’ 도입“완전스마트매장 비롯, 새로운 혁신 지속 할 것”

입력 2021-11-24 11:18 | 수정 2021-11-24 11:18

▲ ⓒ이마트24

이마트24와 신세계아이앤씨는 완전스마트매장인 ‘이마트24 스마트코엑스점’을 핵심기술 고도화 작업을 통해 보안성 및 편의성을 높인다고 24일 밝혔다.

이마트24 스마트코엑스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한국인터넷지능원(이하 KISA)의 ‘완전스마트점포 보안성 향상 지원 사업’에 신세계아이앤씨가 주관기업으로 선정돼 이마트24와 MGV보안시스템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오픈 한 실증 매장이다.

이마트24와 신세계아이앤씨는 지난 9월 1차 오픈 이후 추가 시스템 도입을 통해 ▲응급상황, 고객 간 다툼, 기물 파손 등 이상상황 감지 ▲성인 인증 필요한 담배 판매 가능 ▲원격 매장 관리 시스템 구축 등 소비자가 완전스마트매장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예상되는 물리적/정보적 보안을 강화, 한층 업그레이드 된 완전스마트매장을 선보인다.

먼저, 매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으로부터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이상 상황 감지 기술을 적용했다.

인공지능(AI)기반의 컴퓨터 비전과 딥 러닝 스마트카메라로 정상적인 구매 상황과 갑작스러운 고객의 쓰러짐, 고객 간 폭력, 기물 파손 등 이상 상황을 구분한다. 또한, 매장 내에서 ‘살려주세요’, ‘도와주세요’ 등과 같은 긴급상황을 나타내는 음성을 인공지능이 인식한다.

이상 상황이 감지되면 AI음성 챗봇이 1차적으로 매장 내 안내 음성을 송출하고, 10초 간 상황이 지속될 경우 매장 관리자 및 관제 센터에 즉시 알림을 발송한다. 관제센터에서는 필요에 따라 경찰서나 119등으로 신고를 접수해 현장에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원격으로 매장을 관리할 수 있는 지능형 통합 보안 플랫폼 ‘스파로스 원뷰(Sparos OneView)’를 추가 적용했다. 재고, 결품, 방문 고객 수, 매출 등 매장 현황과 지능형 IoT센서가 감지하는 온·습도, 화재 상황, 카운터 침입 등 모든 정보를 통합적으로 조회하고 필요 시 원격 조치 할 수 있다.

매장 내 고객의 쓰러짐, 다툼 등 이상 상황이 감지되는 경우에도 ‘스파로스 원뷰’를 통해 즉시 알림을 받을 수 있어,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유사 시를 대비한 긴급 경찰 호출/취소 기능도 탑재돼 있다. 웹이나 모바일 앱에서 쉽게 구동돼 PC, 모바일, 태블릿 등 기기만 있다면 어디서든 매장을 관제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스파로스 스마트선반’을 통해, 성인인증이 필요한 담배 판매도 직원이 상주하지 않는 시간에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스파로스 스마트선반은 고객이 간편한 본인 확인 서비스(PASS)로 성인 인증 후 선반 문을 열고 제품을 꺼낸 뒤 문을 닫으면, 상품과 가격정보를 인식해 자동 결제된다. 이번 완전스마트매장에서는 고객 편의를 위해 퇴장 시 구매한 다른 상품과 합산 결제 되도록 했다.

이처럼 보안성 및 편의성 향상을 위한 기술 완성도를 높이는 과정을 통해, 고객은 물론 편의점 경영주도 안심하고 운영할 수 있는 미래형 표준 매장의 모습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마트24 스마트코엑스점은 오는 2023년까지 운영되며, 이 기간 동안 풍부한 실증 경험을 토대로 기술 고도화와 장비 경량화를 위한 테스트를 진행해 한국형 완전스마트매장 기술을 표준화 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이번 기술 고도화 작업을 통해, 고객들은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고, 매장 관리자의 운영 효율성도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완전스마트매장을 비롯해 앞으로 매장, 상품, 서비스에서 새로운 혁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