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BGF그룹, 청각장애 아동 지원 지속… 누적 기부금 4억원

‘사랑의 소리 기금’ 3000만원 전달1000여 임직원 참여로 기금 마련2010년 이후 누적 4억원, 소리 찾은 아동 50여명

입력 2021-11-28 09:24 | 수정 2021-11-28 09:35

▲ ⓒBGF그룹

BGF그룹이 청각장애 아동들을 위한 기금을 전달한다.

28일 BGF그룹은 ‘BGF 사랑의 소리 기금‘으로 모인 약 3000만원을 사랑의달팽이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BGF그룹은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받지 못하는 청각장애 아동들을 돕기 위해 매년 사랑의달팽이를 통해 BGF 사랑의 소리 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2010년부터 시작된 기금을 통해 누적된 기부금은 약 4억원에 이른다.

기금은 BGF그룹 임직원들의 자발적 후원을 통해 마련된다. 매월 급여 일부를 기부하거나 지원금 및 사내경매 수입금으로 구성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000여명의 임직원들이 따뜻한 온정을 나누기 위해 기금 마련에 힘을 보탰다.
조현우 기자 akg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