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스맥스, 4조원 탈모 시장 정조준… " MZ세대 공략"

콩 배아서 추출 EWG 그린 등급 원료한국·중국 특허 출원도"클린뷰티 시장 선도할 것"

입력 2021-11-30 10:25 | 수정 2021-11-30 11:05

▲ ⓒ코스맥스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기업 코스맥스가 급성장하고 있는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 탈모 케어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코스맥스는 콩 배아에서 추출한 원료를 적용해 MZ세대를 타깃으로 탈모 완화 샴푸와 트리트먼트를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국민건강보험 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탈모로 인해 진료받은 환자는 23만4800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특히 전체 환자에서 20~30대 비중이 약 44%(10만3391명)로 불규칙한 생활습관이나 과도한 다이어트, 스트레스 등으로 탈모 증상을 겪는 MZ세대가 빠르게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탈모 치료제 시장도 지난해 1255억원 규모로 전년 대비 16.6% 증가했다. 모발 관리용 제품과 식품, 의료기기 등으로 범위를 넓히면 탈모 관련 시장 규모는 약 4조원대로 추정된다.

코스맥스는 이에 2년 간의 연구 끝에 천연 유래 탈모 완화 소재인 ‘소이액트® (Soyact®)’를 개발했다. 기존의 기능성 소재들이 대체로 두피 환경을 개선해 탈모를 방지하는 간접적인 방식이었다면, 소이액트®는 모낭 세포에 직접 작용해 모발 성장을 촉진하는 것이 특징이다.

콩의 배아에 풍부하게 함유돼 있는 ‘이소플라본’은 젊은 층에서 많이 나타나는 스트레스로 인한 탈모 증상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소이액트® 2%를 함유한 샴푸를 24주간 사용한 임상 시험에서도 탈모가 개선돼 모발 밀도가 증가하는 효과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코스맥스는 소이액트®에 대한 한국·중국 특허 등록을 마치고 지난해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탈모 완화 기능성 허가도 획득했다.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제품화를 시작해 고객사와 함께 샴푸와 샴푸바, 트리트먼트, 토닉 등 소이액트를 활용한 다양한 프리미엄 탈모 케어 제품을 순차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코스맥스는 이 외에도 '미라클 미네랄(Miracle Mineral)', '올레우로페인(Oleuropein)' 등 지난해 탈모 개선 효능 소재 2건에 대한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