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예보, 우리금융 잔여지분 9.33% 매각 완료

대금 8977억원 수령…공적자금 12조 8천억원 중 96.6% 회수

입력 2021-12-09 15:16 | 수정 2021-12-09 15:26

▲ ⓒ뉴데일리DB

예금보험공사가 우리금융지주 지분 9.33%의 매각 절차를 마무리했다.

예보는 우리금융 주식 9.33%(6794만 1483주)를 낙찰자로 선정된 유진PE 등 5개사에 양도, 그 대금으로 8977억원을 수령했다고 9일 밝혔다.

예보는 지난달 22일 우리금융 잔여지분 매각 입찰 후 유진PE(4%), KTB자산운용(2.33%),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1%), 두나무(1%),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1%) 등 5곳을 낙찰자로 선정했다.

이번 매각으로 예보의 우리금융 지분율은 15.13%에서 5.80%로 축소됐다.

예보 관계자는 "금번 매각을 통해 우리금융지주에 투입된 공적자금 12조 8000억원 중 12조 3000억원을 회수했다"며 "예보 지분율이 축소됨에 따라 최대주주 지위를 상실해 우리금융의 사실상 완전 민영화가 달성됐다"고 말했다.

전상현 기자 jsangh@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