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동서식품, 8년만에 믹스커피·시리얼 가격 인상… 평균 7.3% 올라

오는 14일부터 가격 인상맥심 오리지날 170g 5680원→6090원스타벅스 이어 동서도 가격 인상

입력 2022-01-07 09:32 | 수정 2022-01-07 09:37

▲ ⓒ동서식품

스타벅스커피코리아와 동서식품이 커피 가격 인상을 단행한다. 국제 커피 가격 폭등, 코로나19로 인한 물류 비용 및 주요 원재료 가격 상승이 반영된 것이다. 각 업계 1위의 가격 인상으로 추가 가격 인상 가능성도 커졌다. 

동서식품은 커피 제품의 출고 가격을 오는 14일부터 평균 7.3% 인상한다. 이에 따라 맥심 오리지날 170g 리필 제품은 5680원에서 6090원으로 7.2%,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 1.2kg 제품은 1만1310원에서 1만2140원으로 7.3%, 맥심 카누 아메리카노 90g 제품은 1만4650원에서 1만5720원으로 7.3% 출고 가격이 올라간다.

이번 가격 인상은 2021년 4월부터 급격히 오르기 시작한 국제 커피 가격과 코로나 이후 급등한 물류 비용 및 주요 원재료 가격의 상승을 반영한 것이다. 국제 아라비카 원두의 가격은 2020년 1파운드 당 113센트에서 2021년 12월에는 230센트로 치솟아 103.5% 상승했다. 이는 최대 커피 생산국인 브라질의 가뭄과 냉해 피해에 따른 것이다.

또한 커피믹스의 원료로 사용되는 야자유는 같은 기간 동안 54.8%, 설탕은 16.7% 상승했다. 이에 글로벌 물류대란까지 겹치면서 원재료의 상승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커피 가격 인상은 지난 2014년 7월 이후 8년 만이다. 동서식품은 국제 커피가격을 포함한 주요 원재료 가격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부득이하게 금번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시리얼 제품의 출고 가격은 평균 9.8% 인상된다. 시리얼의 주 원료로 사용되는 콘그리츠(옥수수)의 원재료 가격의 상승과 포장재료비, 물류비 등 제조원가 인상을 반영한 것이다.

앞서 스타벅스커피코리아도 오는 13일부로 일부 음료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7월 가격인상 이후 만 7년6개월만의 가격 조정이다.

이번 인상으로 현재 스타벅스에서 판매 중인 53종의 음료 중 카페 아메리카노와, 카페 라떼를 포함한 46종의 음료가 각각 100~400원씩 인상된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