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3년간 26.5억병 팔린 하이트진로 '테라'… 올 해 키워드는 '리바운스'

캐치프레이즈 'Re-Bounce(다시 튀어오르다)'로 성장 목표'스푸너 마케팅' 온·오프라인 호응핵심 콘셉트인 '청정'에 집중 마케팅 이어가

입력 2022-03-28 10:44 | 수정 2022-03-28 10:54

▲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출시 4년차를 맞은 ‘청정라거-테라’의 새 캐치프레이즈를 ‘리바운스(Re-Bounce)’로 정하고, 국내 맥주 시장의 판을 뒤집기 위한 공격적인 행보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테라의 본질인 청정 이미지를 극대화하는 마케팅 활동을 통해 ‘다시 튀어오르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설명이다. 테라는 코로나19로 주류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지난 3년간 26억5000만병(3/27기준)이 판매됐다. 이는 1초에 28병 판매된 꼴로 판매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테라를 필두로 국내 주류 시장의 회복을 이끌어내 코로나 이전의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테라 출시 초 수도권 주요 상권 공략을 통해 우세를 점하며 빠르게 시장 안착에 성공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시장이 활성화되면 점유율이 상승한다는 점을 톨해, 유흥시장에서의 테라 성장세를 기반으로 지방 및 가정채널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실제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됐던 올해 1분기 유흥시장 내 테라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하이트진로는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침체된 유흥시장의 분위기를 전환하고 소비자들에게 이색적인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지난 2월 술자리 재미를 더하고자 하이트진로가 출시한 테라에 최적화된 병따개 ‘스푸너’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출시와 함께 공개된 유튜브 광고는 한 달만에 조회수 772만 뷰를 돌파했다.

테라의 인지도와 선호도 확대를 위해 테라의 경쟁력인 제품의 본질에 더욱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테라의 핵심 콘셉트인 ‘청정’을 알리기 위한 필(必)환경 활동 등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다가갈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출시 3주년을 맞은 테라가 국내 맥주 시장의 혁신 아이콘으로 소비자에 인정받으며 성장을 거듭, 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며 “보다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맥주 시장의 판을 뒤집는 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