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노랑푸드, '교촌 CFO 출신' 송민규 신임 대표이사 선임

전문성 바탕으로 내실 다지기 주력R&D센터 및 교육팀 신설해 서비스 강화"가맹점과의 상생과 고객 중심 서비 강화"

입력 2022-04-01 10:01 | 수정 2022-04-01 10:21

▲ ⓒ노랑푸드

노랑푸드는 4월1일 신임 대표이사로 송민규 현 노랑푸드 부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송민규 신임 대표는 동종 치킨 프랜차이즈인 교촌에프앤비 출신으로 2005년부터 2021년까지 16여년간 재경부 부장, 관리본부 본부장을 거쳐 최고재무책임자(CFO)까지 역임한 프랜차이즈 전문가이다.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가장 요구되고 있는 재무 건전성 강화에 역량을 보이며, ‘치킨 1호’ 교촌에프앤비 상장 추진에도 큰 기여를 한 바 있다.

송민규 신임 대표는 지난해 5월 노랑푸드로 자리를 옮겨 현재까지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운영총괄부사장을 맡아 그 동안 쌓아온 전문성을 바탕으로 조직 내실 다지기에 주력해 왔다.

R&D센터 및 교육팀을 신설해 가맹점 서비스를 강화했다. 최근 프랜차이즈 업계 상황에 대응하며 가맹점 정책을 카페형에서 소규모 배달 매장으로 전환할 기반을 구축했다.

송민규 신임 대표는 “건강한 저염치킨으로 고객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노랑푸드의 건실한 성장에 기여해 나가겠다”며 “특히 친근한 노랑통닭 브랜드 이미지를 살려 가맹점과의 상생과 고객 중심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