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차, 구독형 전기차 충전 요금제 ‘럭키패스 H’ 출시

구독료에 따라 두 가지 요금제 선택가능약정 충전량 한도 내 충전요금 할인받아

입력 2022-05-16 10:26 | 수정 2022-05-16 10:29

▲ 현대차가 구독형 전기차 충전 요금제를 출시했다.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16일 자사 전기차 고객 대상으로 구독형 전기차 충전 요금제 상품 ‘럭키패스 H’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럭키패스 H는 가입한 고객이 매달 일정 비용을 내면 약정한 충전량 한도 내에서 충전 요금을 할인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고객은 구독료와 약정량에 따라 ▲럭키패스 H Green +(월 구독료 3만원, 월 약정량 1200kwh) ▲럭키패스 H Light +(월 구독료 1만5000원, 월 약정량 400kwh)의 두 가지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다.

주행거리 기준으로 럭키패스 H Green + 이용 시 연 주행거리 7만2000km까지, 럭키패스 H Light + 이용 시 연 주행거리 2만4000km까지 충전요금이 할인된다. 

고객은 제휴사인 에스트래픽의 급속 충전기 이용 시 충전 요금의 50%를, 한국전력과 환경부의 급속 충전기 이용 시 각각 20%와 5%를 할인받는다. 에스트래픽과 한국전력의 완속 충전기를 이용하면 약정량에 상관없이 무제한으로 충전 요금의 10%가 인하된다.

럭키패스 H에 가입한 고객은 요금 할인 혜택 외에도 충전 시 지불하는 요금의 3%를 추가로 적립할 수 있다.

럭키패스 H Green + 요금제로 에스트래픽 급속 충전기를 이용하면 구독료 포함 연 최대 약 186만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주행거리가 많은 전기차 고객의 충전 부담을 한층 줄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단, 전비 5km/kwh, 충전료 309.1원/kWh, 연 주행거리 7만2000km 기준이다. 

현대차 전기차 고객이면 누구나 마이현대(myHyundai) 앱을 통해 가입할 수 있고 가입 후 구독형 충전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하면 된다.

아이오닉5 고객은 멤버십 프로그램 ‘아이오닉 디 유니크’ 신규 가입 시 무료 이용권(Green + 10개월, Light + 20개월 중 선택)을 신청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구독형 전기차 충전 요금제 상품을 출시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충전 옵션을 제공했다”며 “전기차 고객들의 충전 요금 절감 극대화로 전기차 시장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