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MCNS, ‘SK피유코어’로 사명 바꾸고 친환경 사업 확대

글로벌 ESG 소재 솔루션 사업 본격 나서동남아, 중남미 등 추가 진출해 점유율 확대

입력 2022-05-26 14:56 | 수정 2022-05-26 15:53

▲ ⓒSKC

SKC의 폴리우레탄 원료사업 자회사 MCNS가 ‘SK피유코어(SK pucore)’로 사명을 변경하고 글로벌 ESG 소재 솔루션 사업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SK피유코어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기존 사명을 SK피유코어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새 사명 SK피유코어는 폴리우레탄(Polyurethane, PU)과 핵심을 뜻하는 코어(CORE)를 결합한 것으로 PU 산업의 핵심가치를 창출해 고객사와 함께 성장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SKC는 지난해 9월 일본 미쓰이화학과 2015년 설립한 합작사 MCNS의 계약 종결에 합의하고 올해 초 독자 성장에 나섰다.

SK피유코어는 새로운 사명을 앞세워 본격적으로 재생 폴리올(Re-Polyol), 바이오 폴리올(Bio-Polyol) 등 친환경 PU 원료 사업 확대에 나선다. PU는 가구, 자동차의 내장재, 냉장고나 LPG 선박 단열재 등 다양한 용도로 널리 쓰이지만, 수거 등 취급 과정에서 경제성이 떨어지고 재활용도 까다로워 대부분 폐기됐다. SK 피유코어의 재생 폴리올은 버려지는 PU를 원료인 폴리올로 되돌리는 친환경 기술이다.

국내 최초로 재생 폴리올 기술을 개발한 SK피유코어는 지난해 말 정부의 ‘신기술(New Excellent Technology·NET) 인증’을 획득한 데 이어 올해 초 국내 대형 가구 전문기업과 함께 재생 폴리올을 상용화했다. SK피유코어는 자동차, 냉장고, 건축용 보드 등 다양한 제품군에도 재생 폴리올 사업을 적용해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석유계 원료 대신 다양한 생물학적 원료를 활용한 바이오 폴리올 사업에도 힘을 쏟는다. 이미 식물성 오일의 한 종류인 피마자유 기반의 바이오 폴리올을 상용화하고, 글로벌 소비재 기업과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더해 다른 비식용 식물성 오일을 기반으로 한 바이오 폴리올 제품을 만들기 위해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있다.

글로벌 확장에도 박차를 가한다. SK피유코어는 현재 미국과 중국, 폴란드, 멕시코, 인도 등 해외 6개 국가에 생산 거점 시스템하우스를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 SK피유코어는 동남아, 중남미 등 성장성이 높은 시장에 추가 진출해 글로벌 점유율을 높여 나간다. 2025년까지 매출 1조원 이상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