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우리금융 ‘미래재단’ 만든다… 15개 전 계열사 'ESG' 의기투합

중장기 사회공헌 프로젝트 시동손태승 회장 "취약계층 자립, 미래세대 성장 지원"200억 우선... 매년 영업이익 추가 출연

입력 2022-05-29 09:00 | 수정 2022-05-29 09:00

▲ ⓒ뉴데일리

우리금융지주가 지주 차원의 중장기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위해 ‘우리금융미래재단’ 설립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우리금융미래재단은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마련과 지주의 경영전략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 적극 동참하자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의 의지와 결단에서 시작됐다.

손 회장은 “지주를 중심으로 15개 전 그룹사가 동참하는 공익재단 신설을 추진하게 됐다”며 “우리금융미래재단은 취약계층과 소외계층의 자립과 미래세대 성장지원을 위해 다각적인 공익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금융미래재단은 우리금융 15개 전 그룹사가 전사적으로 동참해 200억을 출연하며, 매년 그룹사별 영업이익의 일정 부분을 추가 출연해 규모감 있는 사업들을 장기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금융은 2012년 우리은행 등 그룹사가 200억을 출연해 설립한 공익재단인 ‘우리다문화장학재단’도 운영하고 있다. 이 재단은 장학금 지원, 교육·문화·복지사업을 맡고 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