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은행도 예적금 금리 0.3%p 올려… 소상공인·사회초년생 우대

입력 2022-05-31 10:00 | 수정 2022-05-31 10:05

▲ ⓒ뉴데일리

KB국민은행은 31일부터 정기예금과 적립식예금 34가지 상품의 금리를 최대 0.3%포인트 올린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사회초년생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사업자우대적금'과 'KB국민첫재테크적금'의 금리가 0.3%포인트 높아진다.

KB더블모아 예금의 최고 금리는 1년 만기 기준 연 2.55%로, KB국민프리미엄적금(정액적립식)의 최고 금리도 5년 만기 기준 3.75%로 각각 상향조정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과 최근 시장금리 상승에 맞춰 예금상품 금리를 최고 0.3%포인트 인상했다"며 "특히 소상공인, 사회초년생 대상 상품의 금리를 가장 많이 올렸다"고 설명했다.

앞서 26일 NH농협은행·하나은행·우리은행도 예·적금 금리 0.25∼0.4%포인트 인상을 밝혔으며, 신한은행도 전날부터 정기예금과 적립식예금 상품의 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인상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