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제주항공, 올해 안전관리에 2274억원 투자… 전년比 1000억원 이상 증액

안전관리 체계 강화

입력 2022-06-28 16:05 | 수정 2022-06-28 16:08

▲ ⓒ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안전투자와 시스템 개선 등 안전관리 체계 강화에 속도를 낸다.

제주항공은 최근 늘어난 항공편들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안전 관련 투자와 운영, 관리기준을 강화해 고객의 신뢰를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해 1169억원 규모였던 안전투자비용을 올해는 2274억원까지 늘려 안전관리시스템의 유지관리, 교육 및 훈련강화, 안전 조직 강화 등에 배정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4월 모의비행훈련장치(시뮬레이터) 1대를 추가 도입해 종사자 교육 강화에 나섰다. 항공안전활동으로 ▲자체 품질심사 활동 확대 ▲예방정비 제고 ▲안전제도와 절차∙규정 개선 ▲정보공유·안전문화 활성화 측면 등의 세부예방계획을 수립해 안전 이벤트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항공안전성과지표(SPI)를 국가 목표인 1만 비행(FLT) 당 3.3건보다 강화된 2.93건 이하로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또 올해의 안전인력과 예산∙훈련∙감사에 대한 안전계획을 수립해 실행 중이며 분기별로 대표이사가 직접 모니터링해 실적을 점검한다.

정비부문은 부품 보유 현황과 사용 추세를 모니터링하는 등 관리기준의 경향성 분석을 실시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일시적 휴면’ 상태의 비가동 항공기도 즉각 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사전 점검·정비를 시작하는 등 하반기 국제선 운항을 대비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안전투자와 시스템 개선 등을 통해 고객들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전운항 체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