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화솔루션, 서울대와 '친환경 소재 원천기술' 확보 맞손

친환경 연구소 설립 협약2027년까지 총 30억 투입친환경 플라스틱 등 탄소중립 기술 확보

입력 2022-07-01 14:07 | 수정 2022-07-01 15:14

▲ 한화솔루션과 서울대가 친환경 연구소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남이현 대표(좌) 홍유석 공과대학장(우) ⓒ한화솔루션 제공

한화솔루션이 서울대학교와 손잡고 친환경 소재 원천기술 확보에 나선다.  

한화솔루션은 1일 서울대 제2공학관에서 케미칼 부문 남이현 대표, 서울대 홍유석 공과대학장과 이종찬 화학생물공학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화솔루션-서울대 친환경 연구소'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친환경 연구소는 국내 화학 공정 분야의 대표 연구자인 서울대 김도희, 이종민 교수를 비롯한 6명의 교수진으로 구성된다. 한화솔루션은 2022부터 2027년까지 총 3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해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유용한 물질로 전환하는 촉매 기술과 차세대 친환경 플라스틱 개발 등 총 6개 분야의 탄소중립 기술 상업화를 추진한다.

앞서 한화솔루션은 서울대와 고부가 석유화학소재 상업화를 위해 2017년에 '신기술 연구소'를 설립, 10건의 연구과제를 진행하면서 특허 출원 및 논문 발표, 산학장학생 선발 등을 진행했다.

이 밖에 2016년 카이스트(KAIST) '미래기술 연구소', 2019년 연세대와 '혁신기술 연구소'를 잇따라 설립해 다른 대학들과도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남이현 대표는 "대학의 최첨단 연구 지식과 기업의 기술 상용화 노하우를 결합한 다양한 친환경 솔루션을 개발해 기후위기 문제를 해결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욱 기자 dlgus300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