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오롱그룹, 전국 8개 사업장에서 릴레이 헌혈 캠페인

강남, 과천, 마곡, 구미, 대전 등 전국 8개 사업장

입력 2022-07-26 13:51 | 수정 2022-07-26 13:54
코오롱그룹이 임직원들과 시민이 참여하는 헌혈 캠페인을 펼친다.

코오롱그룹은 이달 20일 서울 강남구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사옥을 시작으로 오는 29일까지 과천, 마곡, 구미, 대전 등 전국 8개 사업장에서 순차적으로 헌혈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코오롱은 올해 처음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손을 잡고 진행한다.

코오롱은 본사가 위치한 경기도 과천시의 과천시종합자원봉사센터와 협약을 맺고 25일, 26일 누구나 코오롱타워를 방문해 헌혈을 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했다.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은 앞으로 점차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코오롱은 2013년부터 매년 혈액 수급이 불안정한 여름철과 겨울철에 전국 주요 사업장에서 헌혈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경계심과 휴가 인구의 급증으로 전국적으로 헌혈하는 인구가 크게 줄어들며 혈액 수급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코오롱은 임직원들이 기부한 헌혈증을 소아암을 앓는 환아들을 위해 기증해오고 있다. 올해 초 지난해 두 번의 사내 캠페인을 통해 모은 350장의 헌혈증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증했다. 2013년부터 코오롱이 기증한 헌혈증은 총 5800여 장에 달한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