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불편 한계치 넘어… 국토부·택시·플랫폼 '원팀' 돼야"업계와 간담회… 내달 초엔 전문가 토론회·지자체 간담회
  • 심야택시난 해결 위한 국토부 업계 간 간담회.ⓒ국토부
    ▲ 심야택시난 해결 위한 국토부 업계 간 간담회.ⓒ국토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NH빌딩 용산공원추진단 회의실에서 법인·개인택시연합회, 서울법인·개인택시조합, 카카오모빌리티· 우티 등 택시·플랫폼업계와 간담회를 갖고 심야택시 공급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원 장관은 "심야에 불러도 응답하지 않는 택시 때문에 국민 불편이 한계치를 넘어서고 있다"며 "심야택시난은 악화한 수입구조로 말미암은 법인기사의 이탈, 심야운행 강도에 비해 낮은 수입에 따른 개인기사의 운행기피 등 택시 공급력의 심각한 저하에 기인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부와 업계는 국민편의를 최우선 가치로 힘을 모아야 할때"라면서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 택시기사의 수익구조를 개선하는 등 업계 차원의 자구노력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국토부는 국민의 편하고 빠른 귀가를 위해 국민의 입장에서 심야 택시난 해소를 위한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며 "국토부와 택시, 플랫폼업계가 '원팀'이 되자"고 제안했다.

    앞으로 국토부는 소비자와 전문가, 지방자치단체 등 이해당사자와 긴밀히 협력하고자 다음달초 소비자·전문가 토론회, 지자체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