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해외서 빛난' CJ제일제당, 2Q 바이오·글로벌식품 호조… 영업익 3.6% 증가

매출 4조5942억원으로 전년비 22.3% 성장K-푸드 호조로 해외 식품 매출 20%↑∙영업이익 60%↑바이오 분기 기준 영업이익 사상 첫 2천억원 돌파

입력 2022-08-08 16:15 | 수정 2022-08-08 16:33
CJ제일제당이 K-푸드와 바이오 등 해외 사업 성장에 힘입어 올해 2분기 전년 동기 대비 22.3% 늘어난 4조5942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해외 매출 비중은 약 65%를 넘어섰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6% 증가한 3934억원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은 8일 공시를 통해 대한통운을 포함한 2분기 연결기준 실적도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19.1% 성장한 7조5166억원의 매출과 7.4% 늘어난 5043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식품사업부문은 전년비 17.8% 늘어난 2조6063억원의 매출과 같은기간 29.1% 증가한 167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특히 국내보다는 해외 사업이 성장과 수익을 이끌었다. 해외 식품 매출은 20%, 영업이익은 60% 이상 크게 늘었다. 미국(슈완스)을 포함한 주요 사업국가에서 글로벌전략제품(GSP)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확장 전략을 펼쳤고, 비용구조 효율화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미국의 경우 그로서리 만두와 냉동레디밀 매출이 각각 67%, 60% 늘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전년비 매출 21% 성장을 이뤘고 유럽 28%, 중국 32%, 일본 16%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전체 식품 매출중 해외 비중이 역대 최고 수준인 약 47%에 이르렀다.

국내 식품 매출은 전년 대비 16% 성장한 1조 3896억원을 기록했다. 아미노산과 조미소재 등 그린바이오가 주력인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1조3197억원으로 전년 대비 43.8% 늘었다. 특히, 영업이익은 14.6% 증가한 2223억으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바이오사업 분기 영업이익이 20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이다.

사료∙축산 독립법인 CJ 피드앤케어(Feed&Care)는 6.8% 늘어난 668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지만 전년비 93.9% 하락한 3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외형 성장을 지속했지만, 곡물가 상승으로 인한 원가 부담으로 영업이익은 하락했다.

당분간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경기 하락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CJ제일제당은 구매 및 생산역량 강화를 통해 원가를 절감하고 핵심제품의 국내외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식품에서는 B2B와 편의점, 온라인 등 성장채널에 역량을 집중하고, 식물성 식품(Plant-based) 육성에 속도를 낸다. 바이오에서는 지난 5월 본생산을 시작한 해양 생분해 소재 PHA를 비롯한 미래 신수종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미래 준비를 위한 고부가가치 신제품 개발 및 신사업 강화, R&D투자를 통해 구조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혁신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