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H공사, '서울형 건축비' 표준모델 구축...서기연과 MOU

고품질 100년 공공주택 건설 목표친환경주택·미래트렌드 반영 도입

입력 2022-08-11 13:29 | 수정 2022-08-11 13:42

▲ 김헌동 SH공사 사장(왼쪽)과 임성은 서울기술연구원장이 서울형 건축비 표준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SH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서울기술연구원과 서울형 건축비 표준모델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SH공사가 국내 최초로 도입 예정인 '서울형 건축비'는 고품질 100년 공공주택 건설을 위한 친환경주택 성능 및 미래 주거트렌드가 반영된 건축비를 의미한다. 

국토교통부가 고시하는 기본형 건축비로는 고품질의 공동(공공)주택 공급이 어려운 만큼 서울시 실정에 맞는 서울형 건축비 표준모델을 구축하는 것이 목적이다.

양사는 그동안 축적된 건설자료와 건설기술연구 노하우를 활용해 최적의 서울형 건축비 표준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서울형 건축비 표준모델 제안 ▲제안한 모델을 기준으로 제도·법령 개정 ▲좋은 집을 위한 추가 공사비 지급 문화 정착 등 3단계를 거쳐 서울형 건축비를 도입할 계획이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100년이 가는 명품 주택을 만들기 위한 서울형 건축비 도입을 위해 서울시와 논의 후 정부에도 건의할 계획"이라며 "'서울형 건축비' 기준 마련 움직임이 서울뿐 아니라 다른 지방자치단체에도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pjh85@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