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IG넥스원, 차세대 드론 방어 체계 '한국형 재머' 개발 추진

"전사 역량 집중해 범 국가적 과제 기여할 것"

입력 2022-08-22 14:16 | 수정 2022-08-22 14:36

▲ ⓒLIG넥스원

 LIG넥스원이 소형무인기  대응체계를 위한 '한국형 재머(K-Jammer)'의 국내 개발을 추진한다.

LIG넥스원은 정부가 북한 무인기의 영공 진입을 막기 위해 전자전 장비인 한국형 재머 제작을 추진함에 따라 이를 적용한 소형무인대응체계 제안서를 내고 기술 개발 준비를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소형무인기 대응체계 개발이 완료되면 한국형 K-재머를 통한 재밍(전파방해및 교란) 전파를 발사해 원거리에서 비행해오는 소형무인기의 경로를 이탈시키거나 추락이 가능해져 소형 무인기 대응을 위한 ‘전자전 공격(EA)작전역량’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LIG넥스원은 40년 넘게 국내 최고의 전자전 장비 체계종합업무를 수행했다. 소형 정찰 타격·복합형 드론, 탐지 센서, 재머 등 무인기에 대한 차별화된 개발경험도 폭넓게 보유하고 있다. 

LIG넥스원은 40년 넘게 지상·항공·함정에서 운용 중인 군 전자전 체계에서 전자정보·통신정보 신호에 대한 탐지·재머장비의 개발, 양산, 전력화 등에 참여했다. 신호 탐지 및 분석, 빔조향, 배열송신, 재머 및 설계기술 등의 핵심기술 및 노하우를 축적해 오고 있다.

특히 회사는 '소형무인기대응체계'의 성공적 개발을 위한 전파방해와 교란기술, 데이터링크 통신재밍 기술, AI기반 기술 등 우리 군이 원하는 핵심기술 100%를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LIG넥스원은 '소형무인기대응체계'의 개발이 완료되면 군 전력의 첨단화·정예화는 물론 전자전 분야의 국방R&D 역량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 향후 수출 가능성은 물론 방산업계를 비롯한 국가산업 경쟁력 향상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