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bhc치킨, 맛초킹 출시 7년만 누적 판매량 2400만개 달성

2015년 8월 선보인 맛초킹 2년만 판매량 37% 증가상반기 기준 자사 치킨 메뉴 판매 상위권 차지 매년 새로운 치킨 메뉴로 가맹점 매출 성장 동력 마련

입력 2022-08-30 10:00 | 수정 2022-08-30 11:30

▲ ⓒbhc치킨

bhc치킨의 ‘맛초킹’이 올해도 매출 순항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bhc치킨은 2015년 8월 선보인 ‘맛초킹’이 출시 7년 만에 누적 판매량 2400만 개를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020년 출시 5년 만 약 1750만개 돌파에 이어 2년 만에 약 37% 증가한 수치다.

간장 치킨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기하며 등장한 bhc치킨의 ‘맛초킹’은 바삭하게 튀긴 치킨에 숙성 간장과 꿀을 넣어 만든 오리엔탈 블렌드 소스를 듬뿍 발라 달콤하면서도 짭조름한 맛이 강점인 메뉴다.

여기에 홍고추, 청양고추, 흑임자, 대파, 다진 마늘 등 각종 야채를 치킨에 가득 올려 매콤한 맛을 첨가해 식감, 맛, 비주얼 등에서 기존 간장치킨과의 차별화를 꾀했다.

세부 메뉴는 한 마리로 구성된 ‘맛초킹’을 비롯해 ‘맛초킹 순살’, ‘맛초킹 콤보’, ‘맛초킹 윙’, ‘맛초킹 스틱’ 등 부분육 메뉴도 제공돼 고객 취향에 따라 선택 가능하다.

이러한 강점으로 ‘맛초킹’은 출시 후 줄곧 브랜드 시그니처 메뉴로 자리를 지키면서 약 1800개의 가맹점 매출 확대에 지대한 역할을 해 왔다. 이에 올해 상반기 기준, 대표 메뉴인 ‘뿌링클’에 이어 자사 치킨 메뉴 판매 상위권을 차지해 저력을 입증하고 있다.

bhc치킨 관계자는 “자사 대표 메뉴 뿌링클과 더불어 맛초킹, 골드킹, 치퐁당 후라이드 등 인기 메뉴들을 연달아 선보이며 고객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매년 2개의 새로운 치킨 메뉴와 사이드 메뉴 출시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가맹점 매출 성장 동력 마련을 위해 가맹본사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