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상반기 보험사 순익 희비… 손보 35.7%↑, 생보 30.7%↓

전체 5.6조손보, 장기·자동차 손해율 개선생보, 금리상승 여파 평가손 증가

입력 2022-08-31 14:13 | 수정 2022-08-31 14:48

▲ ⓒ뉴데일리DB

상반기 보험사들의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한 5조 6144억원을 기록했다. 손해보험사들은 장기보험 및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으로 준수한 성적을 거둔 반면 생명보험사들은 금리 상승과 더불어 보험료 수입도 감소해 실적이 크게 떨어졌다.

금융감독원이 31일 발표한 '2022 상반기 보험회사 경영실적'에 따르면 상반기 29곳의 손보사의 당기순이익은 3조 433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035억원(35.7%) 증가했다.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하락해 보험영업이익이 개선됐고 환율 상승으로 투자영업이익도 증가한 결과다.

상반기 손보사의 수입보험료는 52조 80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6%(3조 2924억원) 늘었다.

원수보험료는 장기보험(5.1%), 자동차보험(3.0%), 일반보험(8.4%), 퇴직연금(23.9%)이 고르게 증가했다.

상반기 생명보험사 23곳의 당기순이익은 2조 180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661억원(30.7%) 감소했다.

보험료 수익이 감소하고 금리 상승 여파로 채권 가격이 하락하면서 금융상품 평가 및 처분손실이 크게 증가한 탓이다.

지난해 1분기 삼성생명이 받은 삼성전자의 특별배당(8019억원)도 올해의 배당수익을 줄어들게 하는 기저효과로 작용했다.

상반기 생보사의 수입보험료는 50조 61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조 753억원(9.1%) 줄었다.

보장성보험(2.2%)은 소폭 증가했지만 저축성보험(17.5%), 변액보험(26.5%), 퇴직연금(0.9%)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보험사의 향후 수익성 전망이 불투명하고 금리·환율 등 대내외 변동성 확대 영향으로 금융시장 불확실성도 증대되고 있다"며 "재무건전성과 수익구조가 취약한 보험사를 중심으로 리스크 요인에 대한 상시 감시를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박지수 기자 jisoo@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