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넥슨 창업자 故김정주 유족, 약 6조 원 추정 상속세 신고

입력 2022-09-01 02:30 | 수정 2022-09-01 02:30

▲ 고(故) 김정주 NXC 이사 ⓒNXC

지난 2월 별세한 넥슨 창업자 고(故) 김정주 NXC 이사의 유족이 최근 6조 원가량의 상속세를 세무당국에 신고하고 일부를 납부한 것으로 31일 파악됐다.

김 창업자의 유족으로는 배우자 유정현 NXC 감사와 두 자녀가 있다.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의 지분율은 지난해 말 기준 본인 67.49%, 유 감사 29.43%, 두 자녀가 각각 가진 지분 0.68% 등이다. 김 창업자 일가의 지분을 합산하면 약 98.28%다.

일본 주식시장에 상장된 넥슨의 시가총액은 약 24조 원이다. 김 창업자의 NXC 지분과 기타 투자 기업의 지분을 종합하면 전체 상속 대상 자산 규모는 10조 원 이상이다. 최고 상속세율 65%를 적용할 경우 상속세는 6조 원가량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NXC 관계자는 "전체 세액 규모는 확정되지 않았다"며 "유가족이 법적 절차에 따라 납부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