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주요 은행 부행장 80% 임기 끝난다… "불안" "기대"

42명 중 33명 연말 임기 만료신한금융 인사폭 클 듯세대교체, 지배구조 맞물려

입력 2022-11-24 15:08 | 수정 2022-11-24 16:36

▲ ⓒ뉴데일리

연말‧연초 은행권에 대규모 인사바람이 불 전망이다.

주요 은행 부행장의 80%가 내달 임기가 만료된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42명 부행장 가운데 33명이 12월 임기를 마친다.

통상 은행 임원의 임기는 2년+1년 체제로 이뤄지는데 이번에 임기가 끝나는 부행장 중 다수가 한차례씩 연장한 상태다.

가장 큰 폭의 변화가 예상되는 곳은 신한금융지주다. 

회장 선임 절차에 들어간 가운데 내달 초 최종후보가 확정된다.

조용병 현 회장의 3연임이 점쳐지는 가운데 업계의 관심은 부회장직 신설에 쏠려있다.

연말 임기를 마치는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부회장에 오를 경우 은행장 등 계열사 CEO와 부행장군의 대폭 변화가 불가피하다.

벌써 은행 안팎에서는 일부 부행장과 계열사 사장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내년 3월 임기가 끝나는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연임 가닥이 잡힌 모양새다.

견조한 실적과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을 바탕으로 '+1년'을 점치는 이들이 많다.

우리금융은 손태승 회장의 거취에 따라 지배구조에 변수가 생길 전망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올해 은행권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있고, 금융시장의 변동성‧리스크가 커진다는 점에서 안정적인 조직운영에 방점을 둔 소폭의 인사가 예상된다"면서도 "세대교체와 지배구조를 공고히 하는 차원에서 부행장급인 부문장과 본부장들의 변화 가능성도 많이 거론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