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디스플레이, '성과 중심 젊은리더' 발굴… 2023년 정기 임원 인사

부사장 8명·상무 16명·마스터 3명연차 상관 없이 '성과·성장 잠재력' 갖춘 인물 발탁'삼성형 패스트트랙', 40대 부사장·30대 상무 배출 눈길

입력 2022-12-06 09:44 | 수정 2022-12-06 09:52
삼성디스플레이가 6일 부사장 8명, 상무 16명, 마스터 3명, 총 27명 규모의 '2023년 정기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인사에서 연차와 상관없이 성과를 내고 성장 잠재력을 갖춘 인물들을 과감하게 발탁했다.

특히,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디스플레이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기여한 인물들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먼저 김성봉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 기술혁신팀장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QD-OLED 주요 공정의 효율을 개선하는 등 생산성 극대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고 LCD 연장 생산과 라인 철거를 적기에 완료했다는 점을 성과로 인정받으며 부사장 승진 명단에 올랐다.

박준영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 EVEN기술팀장도 신임 부사장이 됐다. QD-OLED 증착 공정 안정화로 양산 기반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 그는 대면적 고해상도 증착 공정에서도 수율 확보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에서는 유경진 PE팀장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신기술 적용 신제품에 양산성을 선행 검증함으로써 주요 전략 제품을 적기에 출시하고 양산에 안정을 기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이재형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SDT법인장도 이번 인사로 부사장에 올랐다. 태블릿 등 신제품을 안정적으로 양산하고 설비 종합 효율을 개선해 법인 생산성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성한 디스플레이연구소 재료연구팀장도 부사장 승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차세대 발광 재료 성능 향상, 기능성 부품 패널 내장 기술 개발 등 초격차 기술 리더십과 제품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대용 감사팀장도 부사장에 올랐다. 현장 이슈 중심의 경영 진단을 진행해 각종 프로세스 불합리를 개선하고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사업 체질 강화를 이끌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이에 더불어 삼성디스플레이는 젊은 경영진을 조기 육성할 수 있는 '삼성형 패스트 트랙(Fast Track)'을 통해 40대 부사장, 30대 상무 등 젊은 리더를 배출했다.

우선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에서는 조성호 A개발팀장이 부사장 자리에 올랐다. 홀(Hole) 디스플레이 등 차별화된 제품을 적기에 개발하고 원가 경쟁력 개선을 통해 주요 거래선 매출과 수익성 확대에 기여했다는 평을 얻었다.

B/P개발그룹에선 이정수 상무가 젊은 리더 자리에 올랐다. 백플레인 공정 전문인 이 신임 상무는 세계 최초 30Hz LTPS OLED 공정개발 등을 통해 제품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에서는 손동일 YE팀장이 부사장이 됐다. 그는 시스템 기반의 수율 분석 체계를 구축하고 양산 공정 최적화를 통해 QD-OLED 양산 수율 목표를 조기 달성해 무투자 생산성을 향상시켰다고 평가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4년 연속 우수 여성 인력 발탁 기조도 유지했다.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재료개발1그룹에서는 임자현 상무가 신규 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발광재료 개발 전문가인 임 상무는 신규 재료 개발을 통해 재료 성능 및 제품 경쟁력 제고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2023년 정기 임원 인사를 통해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하 삼성디스플레이 승진자 명단

△부사장 승진
김대용, 김성봉, 김성한, 박준영, 손동일, 유경진, 이재형, 조성호

△상무 승진
강석주, 김공민, 김형렬, 김형민, 서덕종
손재식, 안기완, 양재호, 이규원, 이상민
이승규, 이정수, 임자현, 정용욱, 조원구
채경찬

△Master 선임
김승호, 김영국, 황재훈
장소희 기자 soy08@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