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90가구 대단지…협약후 인허가 착수
  • 서초 삼풍아파트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가 한국자산신탁·한국토지신탁 컨소시엄과 신탁방식 정비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토지신탁
    ▲ 서초 삼풍아파트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가 한국자산신탁·한국토지신탁 컨소시엄과 신탁방식 정비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토지신탁
    여의도‧목동 등 서울 주요 재건축·재개발 현장에서 신탁방식 정비사업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서울 강남권에서도 신탁방식을 선택한 단지가 등장했다.

    24일 한국토지산탁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삼풍아파트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는 최근 한토신·한국자산신탁 컨소시엄과 신탁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 체결에 앞서 추진위는 투표에 참여한 소유주 99%의 찬성표를 획득해 양사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바 있다.

    추진위는 "신탁업계 선두주자인 한토신과 한자신의 시너지를 통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풍아파트는 1988년 준공돼 전체 24개동, 2390가구가 거주하고 있는 대단지다. 한토신‧한자신 컨소는 추진위와 함께 인허가 착수 등 재건축 추진에 속도를 올릴 예정이다.

    현재 삼풍아파트 재건축은 정비사업 초기인 '정밀안전진단' 단계로, 정비구역지정을 앞두고 있다. 추진위 측은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속도는 더하고, 신탁사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살려 정비계획 완성도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것뿐 아니라 주민간 이견 조율을 통한 원활한 사업 진행 역시 신탁방식 정비사업의 강점인 만큼 양사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갈등 해결에 방점을 둘 예정이다.

    앞서 한토신은 주민간 갈등으로 조합설립 무효 판결까지 받아 표류하던 '마곡 신안빌라 재건축'에 뛰어들어 중재자 역할을 통해 원만하게 사업시행자 지정 고시를 득하는 등 성공사례를 남긴 바 있다.

    한토신·한자신 컨소 측은 "신탁방식 정비사업을 우려하는 일부 목소리가 있으나 불필요한 비용 절감, 신속한 사업 전개, 갈등 해결을 통한 원만한 사업 추진 등 장점이 확실히 있는 사업방식"이라며 "양사가 쌓은 그동안의 노하우와 전문성을 살려 소유자들의 니즈에 걸맞은 사업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토신과 한자신은 목동과 여의도는 물론, 노원구‧도봉구 등 서울 주요 정비사업 현장에서 신탁방식 재건축 추진을 위한 MOU 체결 등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