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제지 하한가에 5000억원 미수금 발생증거금률 홀로 40% 유지하다 피해 키워20% 넘게 하락 중…4분기 실적 쇼크 전망
  • ⓒ키움증권
    ▲ ⓒ키움증권
    키움증권이 영풍제지 하한가로 인해 5000억원 가량의 대규모 미수금이 발생한 영향으로 약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키움증권은 10시 30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20.44% 급락한 7만9800원에 거래 중이다.

    키움증권은 지난 20일 장 마감 후 영풍제지 하한가로 인해 고객 위탁계좌에서 4943억원의 미수금이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회사 측은 "반대매매를 통해 미수금을 회수할 예정이며 고객의 변제에 따라 최종 미수채권 금액은 감소될 수 있다"고 밝혔다. 

    별다른 호재 없이 올해 730% 이상 급등한 영풍제지는 지난 18일 돌연 하한가를 기록한 바 있다. 금융당국은 불공정거래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다음 날인 19일부터 해당 종목에 대해 거래정지 조치를 취했다.

    키움증권은 해당 종목에 대해 지난 18일까지 미수거래 증거금률을 40%로 유지하다가 거래가 정지된 19일에서야 100%로 상향했다.

    느슨한 거래 조건 탓에 이번 시세 조종 과정에서 회사의 계좌가 대거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다수 증권사는 선제적으로 신용거래 증거금률과 미수거래 증거금률을 100%로 조정한 바 있다.

    이번 사태로 회사의 평판에 다시 한번 금이 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4월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의 라덕연 사태 연루 의혹 이후 6개월 만에 리스크 관리 문제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업계에선 5000억원의 미수채권 가운데 4000억원가량은 회수가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영풍제지의 추가 하락에 따라 키움증권은 4분기 실적 쇼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키움증권은 라덕연 사태로 차액결제거래(CFD) 미수채권이 약 686억원 발생했으며 700억원을 충당금으로 반영한 바 있다.

    회사 측은 당시 영풍제지가 조건에 부합해 미수거래를 허용했지만  지난 19일부터 다른 종목들의 미수거래 증거금율을 100%로 상향했다.

    이처럼 키움증권은 영풍제지 시세조종 사태와 관련해 소홀한 리스크 관리로 불공정행위를 방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수상한 주가 흐름을 인지하고 현금 거래만 가능하도록 조치한 타 증권사와 달리 40% 수준의 느슨한 위탁 증거금률을 유지해 주가조작 일당의 먹잇감을 자처했다는 비판이다. 

    그간 금융당국이 빚투 증가와 하한가 사태 등으로 증권업계에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당부했던 만큼 고강도 제재가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주목할 만한 점은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삼성증권 등 대부분의 증권사가 미수거래를 사전 차단했음에도 키움증권은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이다. 

    키움증권은 하한가 사태 이후 거래가 정지된 19일에야 영풍제지에 대한 증거금률을 100%로 조정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수익창출을 하더라도 리스크 관리는 당연히 철저히 해야 한다"며 "특히 여러 종목도 아닌 단일 종목인데다 다른 증권사들도 모두 미수거래를 막았는데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안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벌써 라덕연 사태에 이어서 두 번째인 만큼 위법성이 인정되면 패널티가 클 수 있다"고 강조했다.

    회사는 향후 3년간 주주환원율을 30% 이상 유지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지난 2004년 상장 이후 처음으로 자사주 140만주를 모두 소각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예탁금 이용료율을 0.8%포인트 올리며 고객 혜택도 대폭 강화했다.

    이 같은 이미지 쇄신 노력에도 불구하고 재차 평판에 오점을 남기며 기틀을 다지던 리테일 입지가 흔들리는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