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채 조달 어려워지며 은행대출로제조업, 서비스업 대출 증가세 두드러져운영자금 수요 높아… 한계기업 버티기 논란
  • 선적 중인 컨테이너ⓒ연합뉴스
    ▲ 선적 중인 컨테이너ⓒ연합뉴스
    끝이 보이지 않는 고금리 장기화에 은행문을 두드리는 기업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대출금 잔액은 1875조7000억원으로 2분기 대비 32조3000억원 증가했다. 2분기 연속 증가세이며 증가폭도 24조8000억원에서 7조5000억원 늘었다.

    은행이 기업대출 확대 노력을 강화하는 가운데 회사채 금리 상승에 따른 대기업의 은행대출 선호가 지속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산업별로 보면 산업 근간을 떠받치고 있는 제조업과 서비스업 중심으로 자금갈증이 심했다.

    제조업은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5조6000억원에서 10조3000억원으로 뛰었는데, 운전자금과 시설투자 모두 확대됐다.

    서비스업은 금융·보험업, 부동산업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14조원에서 16조9000억원으로 늘었다. 카드사와 증권사의 예금은행 차입 확대가 주요 원인으로 꼽혔고, 부동산 개발사업 진척, 상업용 부동산 거래에 따른 대출 실행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건설업은 건설원가 상승에 따른 자금수요가 이어지며 전분기 수준의 증가규모를 유지했다.

    용도별로 보면 시설자금이 15조원에서 17조7000억원으로 2조7000억원 늘어난데 비해 운전자금은 9조9000억원에서 14조6000억원으로 4조7000억원 증가했다. 미래를 위한 시설투자보다 당장 회사를 운영하는 자금 수요가 강했다는 것으로 기업 경기가 어려워졌다는 의미로 읽힌다.

    업권별로 보면 예금은행이 22조5000억원에서 30조4000억원으로 크게 늘었는데 대기업을 중심으로 완화적 대출태도를 유지한 반면,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대출태도 강화기조 때문으로 보인다.

    법인기업은 20조원에서 26조7000억원으로 확대된 가운데 비법인기업도 2조5000억원에서 3조7000억원으로 늘어 영세기업들의 자금난도 계속되는 것으로 확인된다.

    서정석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회사채 금리가 상승하다 보니 대기업을 중심으로 은행대출을 선호하는 경향이 생겼다"면서 "과거의 증가시기에 비해 증가세나 규모가 높은 편은 아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