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수출액 증가분 대비 伊 수출액 적어"가입 안 한 국가가 더 나은 결과 얻어"조르자 멜로니 총리 "일대일로 참여는 실수"
  •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왼쪽)가 2022년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고 있다.ⓒAP 연합뉴스
    ▲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왼쪽)가 2022년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고 있다.ⓒAP 연합뉴스
    이탈리아가 중국에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 탈퇴를 공식 통보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 3일 중국 정부에 일대일로 협정을 갱신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공식 서한을 전달했다. 이탈리아와 중국 정부의 공식 발표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일대일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명운을 걸고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막대한 자금력을 무기로 중국의 서쪽인 동남아시아·중앙아시아에서 시작해 아프리카·유럽, 나아가 세계 곳곳을 철도와 항구로 잇겠다는 구상이다.

    이탈리아는 2019년 주세페 콘테 총리 시절 주요 7개국(G7) 가운데 유일하게 사업에 참여했다. 만성적 경제난을 해결해줄 수 있다는 기대에서였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취임한 조르자 멜로니 총리는 “이탈리아가 일대일로에 참여한 것은 실수”라며 탈퇴를 공언해왔다.

    귀도 크로세토 국방장관도 지난 7월 언론 인터뷰에서 일대일로 참여 결정이 “즉흥적이고 형편없는 행동이었다”며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이탈리아가 일대일로에서 탈퇴하기로 결정한 배경에는 경제적 이유가 꼽힌다. 미국의 우려에도 일대일로 프로젝트에 전격 참여했지만 실익이 크지 않다는 것이다.

    안토니오 타야니 부총리 겸 외무장관은 “지난해 이탈리아의 대중국 수출액은 165억 유로(약 23조 5000억원)에 그쳤다. 그러나 프랑스는 230억 유로, 독일은 1070억 유로에 달했다”며 “일대일로는 우리가 기대한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일대일로 탈퇴에 따른 불똥이 자국 기업에 튀지 않도록 중국 정부를 자극하지 않으면서 탈퇴하는 방법을 모색했다.

    중국은 이탈리아의 일대일로 탈퇴를 막고자 지난 9월 타야니 장관을 베이징으로 초대했지만 설득에는 실패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 관계자는 “더는 일대일로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중국과 우수한 관계를 유지할 의도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