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선 본부장 및 임원진 전원 성과급 반납소비 침체 상황에서 책임 경영의 일환일반 직원에는 성과에 따른 특별 보상 나눠
  • ⓒ한화갤러리아
    ▲ ⓒ한화갤러리아
    김승연 한화 셋째 아들 김동선 한화갤러리아 전략본부장과 임원들이 지난해 성과급을 반납납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화갤러리아와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진 전원은 회사가 지급한 지난해 분의 성과급을 모두 반납했다.

    이번 성과급 반납은 김 부사장의 뜻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물가로 인한 소비 침체 상황에서 책임 경영을 보여주기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최근 소비 침체 등으로 유통업계 전반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책임 경영의 일환으로 경영진이 성과급을 반납한 것”이라면서 “이와 별개로 일반 직원들에겐 성과에 따라 특별 보상을 실시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