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감축 효과 공식인정…탄소배출권 확보 기반저탄소PC 개발·공사현장 도입…친환경사업 확대
  • 저탄소 PC를 설치중인 '래미안 트리니원(반포주공1단지 3주구)' 현장. ⓒ삼서물산
    ▲ 저탄소 PC를 설치중인 '래미안 트리니원(반포주공1단지 3주구)' 현장. ⓒ삼서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을 개발해 탄소감축인증센터로부터 공식인증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은 콘크리트 제조과정에서 탄소감축 원리를 비롯해 감축량 산정방식, 현장 적용시 모니터링 절차 등 탄소감축 검증 절차를 규정한 것이다.

    콘크리트는 핵심 건설자재이지만 제조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다량 배출돼 온실가스 주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건설업계는 탄소배출을 대폭 줄인 저탄소 콘크리트 개발에 나서고 있다.

    삼성물산은 일반 콘크리트대비 탄소배출량을 약 40% 낮춘 저탄소 PC(Precast Concrete)를 개발해 '반포주공1단지 3주구'에 도입중이다.

    최근엔 시멘트를 전혀 사용하지 않아 탄소배출량을 약 70% 낮춘 '제로' 시멘트 보도블록을 개발했다.

    해당 기술을 적용하면 탄소를 일반 콘크리트대비 1㎥당 0.1t 감축하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성호 한양대 탄소중립스마트건축센터장은 "시멘트 대체재의 정책적 유인동기가 부족한 상황에서 이번 탄소감축 방법론 승인은 건축재료 탈탄소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정호진 삼성물산 품질실장(부사장)은 "이번 승인은 일회성이 아닌 지속가능한 탄소감축 방법론을 인증받은 것으로 의미가 크다"며 "기술신뢰도 향상과 국내외 친환경사업 추진에 긍정적인 효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물산은 탄소저감 콘크리트기술 개발 외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 확대, 탄소저감기술 R&D 투자 확대 등 친환경경영에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