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0.13% 오른 2667.70 마감코스닥 외국인·기관 매도에 약세원·달러 환율 2.3원 오른 1331.0
  • ⓒ뉴데일리DB
    ▲ ⓒ뉴데일리DB
    다음 주 월요일(26일)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발표를 앞두고 코스피가 이틀 연속 상승했다. 반면 코스닥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에 약보합으로 마감했다.

    23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2664.27)보다 3.43포인트(0.13%) 오른 2667.70에 장을 마쳤다. 이날 0.63%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 초반 1% 넘게 오르며 2690선을 돌파했지만, 장중 차익실현 매물이 꾸준히 출회되면서 상승 폭을 반납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456억 원을 사들인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1110억 원과 552억 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보험(2.90%), 의료정밀(2.85%), 금융업(1.61%) 등이 상승한 가운데 기계(-1.43%), 유통업(-1.15%), 화학(-1.11%) 등이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는 SK하이닉스(3.13%), 현대차(0.21%), 셀트리온(1.98%) 등이 오른 반면 삼성전자(-0.27%), LG에너지솔루션(-1.59%), 삼성바이오로직스(-0.73%) 등이 내렸다.

    김지원 KB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 기술주 중심 강세에 코스피는 장 초반 1% 넘게 상승하기도 했으나 전일 선반영 영향에 상승 폭을 반납했다"며 "지수는 보합권에서 마무리되었으나 양 시장 모두 상승 종목수 대비 하락 종목수가 2배 내외로 많았고 대부분의 종목이 장 후반으로 갈수록 탄력이 둔화됐다"고 분석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870.11)보다 1.54포인트(0.18%) 하락한 868.57에 거래를 종료했다. 개인이 2818억 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890억 원, 13705억 원을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선 HLB(0.90%), 알테오젠(24.95%), 셀트리온제약(4.38%) 등이 상승했고, 에코프로비엠(-0.80%), 에코프로(-0.50%), 엔켐(-7.66%) 등이 하락했다. 

    알테오젠의 경우 글로벌 제약사 머크와 2020년 체결한 정맥 주사제형 전환기술(ALT-B4) 라이선스를 독점 계약으로 변경했다고 밝히면서 급등세를 보였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37.7원)보다 2.3원 오른 1331.0원에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