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상은 의원, "외국인 소유 토지면적 [여의도 27배]"

레저용 토지거래 전체 거래 3%불과… 레저용 토지거래 70% 제주도 집중

입력 2013-10-10 15:31 | 수정 2013-10-10 15:54

▲ 새누리당 박상은 의원



외국인이 국내에 소유한 토지가
여의도 면적의 27배에 달하며
서울, 경기, 충남지역의 토지를
주로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새누리당 박상은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외국인이 소유한 국내 토지는
여의도 면적(835만㎡)의 27배에 달하는
2억2천574만1천51㎡다.

외국인이 소유한 전체 토지면적은
2011년 2억2천189만9천193㎡,
2012년 2억2천621만3천244㎡로
면적은 전년대비 0.2% 감소했지만
필지수는 2011년 7만9천992필지,
2012년 8만5천581필지,
올해 8만7천682필지로
꾸준히 증가했다.

외국인의 토지 거래 건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 경기, 충남 순이며
거래가 가장 적은 곳은 세종시다.

3년간 토지 취득 용도 중 가장 많았던 것은
임야 등 기타용지로 전체 35%를 차지했으며
아파트 26%, 상업용지 15% 순이다.

레저용지 거래는 가장 낮아 전체의 3%에 그쳤다.

서울에서는
외국인의 아파트 거래가 가장 많은 27,674필지를 차지했으며,
상업용지(17,255필지)와 주거용(9,551필지)가 뒤를 이었다.

경기도는
임야 등 기타용지(24,598필지)거래가 가장 많았으며,
인천은 아파트(2,794필지)가 가장 많았다.

반면 수도권 이외 농촌지역인
강원, 충북, 충남, 전북 등은 임야 등
기타 토지 거래가 가장 많았다.

제주도의 경우
최근 3년간 레저용 거래가 전체의 47%를 차지해
문화·관광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됐다.


"외국인의 최근 3년간 거래한
레저용 토지거래 7,839필지 가운데
70%가 제주도에 집중되는 등
제주도를 제외하고는
외국인들이 우리나라 문화·관광 부문에
큰 투자매력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토지개발사업 용지배분을 조정하는 등
문화·관광 인프라 구축의 큰 그림을
다시 짤 필요가 있다."


   -새누리당 박상은 의원

최창규 zxccck35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