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부채 공룡 LH, 아파트 건설도 [부실]?…4채중 1채꼴 하자

100채당 하자발생건수 [임대아파트 16건]·[분양아파트 40건]…분양하면 끝? 무책임한 LH

입력 2013-10-10 15:41 | 수정 2013-10-10 18:21

▲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


<LH>가 준공한 아파트가
2012년부터 4채당 1채꼴로
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09년부터 올해 8월말까지
누적된 하자 건수는 47,655건에 달했다.

10일 국토교통위 새누리당 심재철의원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준공한 아파트 중 아파트
100채당 하자발생건수는
2009년 11건에서 2012년 28건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LH 준공 아파트의 하자발생건수는
[2009년] 80,066호에서 8,930건으로
[100채당 11건]이었으나,
[2012년]에는 35,479호에서 9,837건으로
[100채당 28건]으로 급증하였고,
올해 8월말 까지는 [11,547호]에서
[3,164건]의 하자가 발생하였다.

최근 5년간 발생한 하자 47,655건을
하자유형별로 구분하면,
[창호]가 5,353건으로 11.2%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가구] 4,421건(9.3%),
[잡공사] 4,210건(8.8%),
[도배] 3,359건(7.0%),
[타일] 3,268건(6.9%)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2년 LH가 준공한 [임대아파트]는
17,954호에서 2,882건으로
[100채당 하자발생건수가 16]건인데 반해,
[분양아파트]는 17,525호에서 6,955건으로
[100채당 하자발생건수가 40건]에 달해
LH 분양아파트의 하자가 심각한 것으로 밝혀졌다.

LH의 부실한 관리감독으로 인해
입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 것이다.


“LH는 준공한 아파트의
하자발생을 줄여
입주시 입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   

최창규 zxccck35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