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성복 KT부회장, 입사 4년만 퇴직

업계 "새 회장 부담 주지 않기 위한 것" 분석
[이석채 전 회장 검찰 수사] 영향 가능성도 제기

입력 2014-01-02 15:00 | 수정 2014-01-02 21:14
    

▲ 정성복 전 KT부회장이 재계약 없이 사임했다.ⓒ연합뉴스




<정성복> 전 KT 부회장(연구위원)이 재계약 없이
4년 임기를 마치고 KT를 떠났다.

정성복 부회장은 서울고등검찰청 검사 출신으로
이석채 전 KT 회장이
그룹윤리경영 강화를 위해 
지난 2009년 윤리경영실장(부사장)으로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내부 그룹윤리경영업무를 전담하면서
주파수경매 등의 현안을 담당해왔다.

작년에는 부회장(그룹윤리경영부문장 겸 윤리경영실장)으로 
승진하기도 했다. 

또한 이석채 전 회장 사퇴 이후
차기 KT CEO 선출 과정에서
본인이 직접 CEO 후보에 응모했으나
자격 논란이 일어 자진 사퇴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이번 정성복 전 부회장의 퇴임이
황창규 KT CEO 내정자의 혁신경영에
부담이 되지 않기 위한 선택이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 외부에서 이석채 전 회장 인사로 분류되고 있는 만큼  
현재 진행되고 있는 이석채 회장의 검찰 수사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그러나 KT 관계자는 2일 
이번 정성복 전 부회장의 퇴임이
[작년 말 임원 임기가 만료됐으나 
재계약을 하지 않아
자연스럽게 진행된 것]으로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심지혜 simbah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