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공인중개사 10명 중 4명 "박근혜 정부 1년, 'B' 이상"

취득세 영구 인하 등 규제 완화 통한 시장 정상화 노력 높이 평가 2년차 전망 '다소 긍정적'

입력 2014-02-25 14:07 | 수정 2014-02-25 14:44

▲ 자료사진.

 

박근혜 정부의 지난 1년간 부동산정책에 대해 공인중개사 10명 중 4명이 'B학점' 이상이라고 답했다. 취득세 영구 인하 등 부동산 규제 완화를 통한 시장 정상화 노력을 높이 평가한 것이다.

25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회원 중개업소 공인중개사 655명을 대상으로 '박근혜 정부 1년, 부동산정책 평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B학점'을 선택한 답변이 28.1%(18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C학점' 23.2%(152명), 'F학점' 18.2%(119명), 'D학점' 16.8%(110명), 'A학점' 13.7%(90명) 순으로 집계됐다.

4.1부동산대책과 8.28전월세대책 등을 통해 부동산 규제가 대폭 완화되고 거래가 늘어나는 움직임을 보이는 등 시장 정상화를 위해 노력한 점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박근혜 정부의 부동산정책이 실제로 부동산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을 묻는 질문에는 '다소 큰 편이다'는 응답이 33.9%(222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보통이다'가 31.3%(205명)'매우 작은 편이다'가 12.2%(80명), '다소 작은 편이다'가 11.9%(78명), '매우 크다'가 10.7%(70명) 순이었다. 

'박근혜 정부 부동산정책 중 매매시장 활성화에 가장 도움이 됐다고(될 것으로) 생각되는 것'(2개 선택)을 묻는 질문에는 42.0%(550명)가 '취득세 영구 인하'라고 답했다. '다주택자 중과 폐지'를 선택한 응답자도 35.3%(462명)로 많았다. 그밖에는 '양도세 한시 감면' 9.2%(121명), '없다'가 4.9%(64명), '리모델링 수직 증축 허용'이 3.4%(44명), '개발부담금 한시 감면' 2.3%(30명)로 뒤를 이었다.

'박근혜 정부 부동산정책 중 전․월세시장 안정화에 가장 도움이 됐다고(될 것으로) 생각되는 것'(2개 선택)을 묻는 질문에는 '전세자금 보증금 및 대출한도 확대'가 26.9%(353명)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응답자 중 18.0%(236명)는 '없다'를 선택해 전·월세시장에 효과적인 정책이 없었다는 의견도 많았다.

이 밖에 '준공공 임대주택 활성화'가 16.6%(218명), '목돈 안드는 전세 시행' 11.5%(151명), '행복주택 건설 추진' 10.2%(134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박근혜 정부가 추가 부동산대책을 내놓는다면 필요한 정책'을 묻는 질문에는 '분양가 상한제 폐지', '양도세율 인하', '대출금리 인하', '비사업용 토지 중과폐지' 등 남은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박근혜 정부의 집권 2년차 부동산시장에 대한 전망'에 대해서는 '다소 긍정적이다'라는 응답이 47.0%(308명), '매우 긍정적이다'라는 응답은 15.1%(99명)로 나타났다. 전체 62.1%(407명)가 향후 부동산시장을 긍정적으로 내다본 것이다.

반대로 '다소 부정적이다'는 8.7%(57명), '매우 부정적이다'는 7.3%(48명)로 부정적 견해는 16.0%(105명)로 많지 않았다.

중립 의견인 '보통이다'를 선택한 응답자는 21.8%(143명)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설문의 총 응답자는 655명(수도권 328명, 지방 327명)이며 조사기간은 2월 18일부터 24일까지다.

지현호 h2ge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