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석유공사
    ▲ ⓒ한국석유공사

     

    19일 국제유가는 이라크 석유공급 차질 우려 완화, 리비아 원유 생산량 증가 등으로 하락했다.  

    20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된 9월물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전일대비 배럴당 1.93달러 하락한 94.48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ICE의 북해산 브렌트유(Brent) 선물은 배럴당 0.04달러 내린 101.56달러에 마감됐다. 국내 원유 수입 부분을 차지하는 두바이유(Dubai) 현물은 전일보다 1.48달러 하락한 100.64달러에 거래됐다. 

    이라크 석유공급 차질 우려가 완화되면서 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이라크 정부군과 쿠르드군이 미군의 공습 지원에 힘입어 18일 모술 댐을 탈환한데 이어 반군 IS(Islamic State)에 대한 공격을 강화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지난 3일간 전투기, 폭격기, 무인항공기 등으로 35차례의 공습을 감행해 90개 이상의 목표물을 타격했다고 밝혔다. 

    리비아 원유 생산량 증가 및 수출항 운영 재개 소식도 유가 하락에 영향을 줬다. 리비아 국영 석유사인 NOC는 리비아의 원유 생산량이 지난 주 53만5000 b/d에서 이번 주 56만2000 b/d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NOC는 리비아 최대 원유 수출항인 Es Sider항(수출능력 35만 b/d)의 운영이 19일부터 재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로화 대비 미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유가 하락에 일조했다. 19일 유로화 대비 미 달러화 환율은 전일대비 0.32% 하락(가치상승)한 1.332달러/유로를 기록했다. 

    한편 WTI 선물 9월물 만기를 하루 앞두고 매수포지션 청산을 위한 매도가 증가하면서 WTI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