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플레이스, 주거단지, 아울렛 몰까지 다양한 상권에서 자리매김 성공적올 연말 가맹사업 본격화하면 한국 시장 이상의 성공적 성과 이룰 것으로 기대
  • 일본 2호점인 DILA 아사가야점에 길게 줄을 선 일본인 고객들. ⓒ공차코리아
    ▲ 일본 2호점인 DILA 아사가야점에 길게 줄을 선 일본인 고객들. ⓒ공차코리아

    공차코리아가 일본 1호점인 하라주쿠 오모테산도점 인기에 힘입어 지난 4월 29일 일본 2호점 DILA 아사가야점을 오픈 한데 이어 5월 27일 3호점 미츠이아울렛파크 이루마점을 연달아 오픈 했다.

    20일 공차코리아에 따르면 일본 1호점인 하라주쿠 오모테산도점은 우리나라의 가로수길과 같은 핫 플레이스에, 일본 2호점인 공차 DILA 아사가야점은 전형적인 주거지로 지역 고객 생활에 뿌리내린 쇼핑 공간으로 사랑 받고 있는 JR 아사가야역 직결 쇼핑센터 내 위치해있다. 

    공차는 현지 맞춤화 전략으로 음료와 함께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일본 디저트를 처음 판매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시오부타망, 부타망, 아오나망, 모모망 등 찐만두 4종과 연꽃잎 밥, 파인애플 케이크, 망고 케이크 총 7품목으로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일본 내 공차매장은 핫플레이스, 주거단지, 아울렛 몰까지 다양한 상권에 입점 돼 매장 수는 적지만 성공적인 진출을 이뤄냈다.

    미츠이아울렛파크 이루마점은 일본 내 3번째 공차매장으로 이루마시 최대급 아울렛 몰에 위치했다. 1층 포레스트라운지 내 중앙에 위치해 카운터만 있는 6평 소형 점포로 첫 출점했다. 3호점 또한 일본 디저트를 판매하고 있다. 

    공차는 개인별 맞춤 음료를 제공하는 커스터마이징 주문 시스템과 토핑을 추가하는 제조방식 등 차문화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가 높은 일본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오픈한 1호점 하라주쿠 오모테산도점은 일 평균 1200명에 가까운 고객들이 방문하며 오후 피크타임에는 대로변까지 약 150m 줄을 서서 기다리는 진풍경이 펼쳐지는 등 성공적인 진출 성과를 이뤄냈다.

    공차코리아 관계자는 "일본 진출은 공차코리아의 매출과 이익 향상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장기적인 관점으로 봤을 때 새로운 성장동력을 제공 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일본은 차 문화의 저변이 한국보다 월등히 넓고 기업형 가맹사업자들이 발달돼 있다는 점에서 올 연말 가맹사업을 본격화 하면 한국 시장에서 거둔 것 이상의 성공적인 진출 성과를 3년 이내에 일궈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