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갤S8 언팩] 손 안에 펼쳐진 대화면…"스크린 비중 80% 넘어"

기존 모델 같은 사이즈 불구 화면 커져베젤 최소화 위해 '홈 버튼-지문인식 센서' 구현 변경

입력 2017-03-30 01:25 | 수정 2017-03-30 01:42

▲ 삼성 갤럭시S8 메이플골드. ⓒ삼성전자



[뉴욕=조재범 기자]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전면의 80% 이상을 스크린으로 채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로 프리미엄폰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전 세계 미디어가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신제품 공개행사(언팩)'를 열고 5.8인치 갤럭시S8과 6.2인치 갤럭시S8플러스를 공개했다.

갤럭시S8과 갤럭시S8플러스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모델과 크기는 동일하게 유지하면서도 화면 크기는 더 커졌다는 점이다.

소비자들은 한 손으로도 안정감 있게 사용이 가능해지고 더 넓은 화면으로 몰입감은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이는 신개념 대화면인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덕분에 가능했다는 게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시각적으로 고도의 확장감과 개방감을 주면서 손에 쥐는 그립감까지 만족시킨다. 상하좌우가 곡면으로 휘어진 엣지 형태로 베젤 부분을 대폭 줄여 화면을 더 키웠다.
 
갤럭시S8·S8플러스의 전체 화면 중 각각 83.3%, 83.9%를 디스플레이로 채워 실제보다도 더 큰 화면을 보는 듯한 느낌이 준다.

여기에 홈버튼도 없앤 데다 베젤을 블랙으로 통일해 디스플레이와 하나인 듯 일체감도 줬다.
 
◆인피니트 디스플레이 탑재 위해 '베젤' 최소화
 
삼성전자가 전면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인피니트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기 위해서 가장 고민한 부분은 '베젤'이다.
 
베젤은 스마트폰 내부의 부품과 배선을 놓기 위해 필요한 공간들을 만드는데 꼭 필요한 부분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베젤을 최소화하고 인피니트 디스플레이를 구현하기 위해 모든 부품을 더 작게 만들고 스마트폰 내부의 설계를 처음부터 다시 진행해 디스플레이 뒤에 위치할 수 있도록 했다.
 
전면의 홈 버튼과 지문인식 센서의 구현도 변경했다. 홈 키는 기존에 위치한 부근을 누르면 압력 센서가 인식해 진동 효과를 준다. 

갤럭시 S8·S8플러스는 확대된 화면 뿐 아니라 화질도 강화됐다. 모바일 기기 최초로 UHD 얼라이언스로부터 '모바일 HDR 프리미엄' 인증을 획득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새로운 스마트폰 디자인, 새로운 소통방식으로 소비자들에게 모바일 라이프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범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