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부 "가상화폐 급등 예의주시, 면밀히 모니터링"

불법행위·투기적 수요, 국내외 규제환경 변화로 손실 발생 가능

입력 2019-05-28 16:23 | 수정 2019-05-28 17:16

▲ ⓒ 연합뉴스

최근 가상화폐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정부가 투자자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28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기재부, 법무부, 금융위와 함께 가상통화 관련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했다.

노형국 국무조정실장은 "가상통화는 법정화폐가 아니며 어느 누구도 가치를 보장하지 않는다"며 "불법행위·투기적 수요, 국내외 규제환경 변화 등에 따라 가격이 큰 폭으로 변동해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즉, 가상통화 투자는 개인이 책임하에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며 정부는 시장상황을 면밀이 모니터링 하고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는 시세상승에 편승한 사기·다단계 등 불법행위는 검·경 및 금융당국을 통해 엄정히 단속할 계획이다.

채진솔 기자 jinsolc@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