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신한은행, 금융정보제공 자동화… 연간 12억원 비용 절감

RPA ECO 프로젝트 진행

입력 2020-03-06 11:04 | 수정 2020-03-06 11:23

▲ ⓒ뉴데일리

신한은행은 지난 11월부터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ECO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그 첫 번째 과제로 금융정보제공 시스템 자동화를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지난 2017년 은행권 최초로 소득과 재직서류 확인 등 여신업무에 RPA 시스템을 도입한 이래 지속적인 업무 자동화를 추진해왔다.

이번 RPA ECO 프로젝트는 ▲RPA 플랫폼 구축을 통해 서비스 요청에 따른 즉각적 처리 지원을 위한 채널 확대(Extension) ▲자연어 자동인식을 통해 비정형 문서 기반 업무 수행을 위한 인식 자동화(Cognitive Automation) ▲지속적이고 신속한 RPA 지원이 가능하도록 상시 운영 체계 구축을 통한 지속성을 3대 목표로 설정했다.

세부 과제로는 ▲금융정보제공 시스템 자동화 ▲보증서 대위변제 업무 자동화 ▲인공지능을 활용한 감정서 심사 처리 ▲개인형 IRP 급여이전 등록 등 21개 부서의 44개 업무를 대상으로 선정해 자동화를 추진한다.

첫 번째 과제인 금융정보제공 시스템 자동화는 외부기관의 요청에 따라 관련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정보를 검색ㆍ추출ㆍ편집ㆍ발송ㆍ관리 과정을 RPA 시스템으로 전환한 것으로 이전과 대비해 업무 프로세스의 40%를 간소화했다.

올해 7월까지 추진될 이번 ECO 프로젝트를 통해 감정평가, 개인형 IRP 급여이전 등 고객 요청 업무의 더욱 신속, 정확한 업무처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은행 내부적으로는 하루 201시간, 연간 12억원의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신한은행은 기대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포함한 네 단계의 RPA 추진을 통해 연간 14만 시간 분량의 업무가 RPA 시스템에 의해 수행되고 있으며 연간 3만 시간 분량의 업무를 RPA로 수행하는 부서가 나올 정도로 성숙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