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HDC현산, 맞춤형플랫폼 '마이호미' 첫선…'입주~상담' 원스톱 서비스

스마트디지털 환경구축, 주거서비스 혁신 총력

입력 2021-04-01 10:42 | 수정 2021-04-01 10:45

▲ ⓒ 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이 스마트홈 구현에 공을 들이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달 31일 입주를 시작한 병점역 아이파크 캐슬에서 고객 맞춤형 서비스 플랫폼 '마이호미'를 처음 선보였다고 1일 밝혔다.

마이호미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지난 7월 론칭한 스마트 주거 서비스 어플이다. 관리비 조회, 전자투표, 아이파크 내 커뮤니티 시설 예약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올 3월에는 입주 서비스와 인테리어, 생활서비스 등을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했다. 

특히 이사 예약 서비스는 모비일 앱으로 선착순 입주 일자를 접수할 수 있어 중복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없앴다. 지난 2019년 10월 시범 서비스 이후 12개 단지, 2만1538가구에 시행 중이다. 

이사 예약 서비스는 계약자 인증 후 가입해 이용 가능하고 세입자도 정보를 인증하면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관리사무소에서 전화를 통해 예약, 수기 관리하던 시스템과 달리 고객이 직접 날짜를 지정하고 예약 수정도 할 수 있어 편의성을 강화했으며, PC예약관리 프로그램도 제공 중이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은 클라우드 도입을 기반으로 통합 고객관리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아이파크 입주민들은 서비스플랫폼 마이호미를 이용해 언제 어디서든 맞춤 서비스를 접수하고 실시간으로 처리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주거 환경 서비스도 고객 니즈에 맞춰 변화하고 있다"며 "고객 접점을 강화하고 고객 목소리를 듣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며 스마트 디지털을 기반으로 효율성을 강화해 고객 이익에 더욱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진솔 기자 jinsolc@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