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백악관 "삼성 美 투자 환영"… '반도체 공급망 확보-일자리 창출' 기대

'공급망보호-제조기반 활성화-질 좋은 일자리' 확보 환영5월 韓美 두 정상, 반도체 상호 보완적 투자 촉진 약속 실현 평가도

입력 2021-11-24 10:19 | 수정 2021-11-24 10:55

▲ ⓒ뉴데일리 DB

미국 백악관이 삼성의 파운드리 신규 공장 설립 발표와 관련해 환영을 표했다.

23일(현지시간)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은 삼성의 텍사스주 테일러시 새 반도체 공장 발표와 관련해 환영의 뜻을 담은 성명을 냈다.

이들은 "삼성이 텍사스에 새 반도체 공장을 건설해 공급망을 보호하고 제조 기반을 활성화하며 질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게 돼서 환영한다"며 "미국의 공급망을 보호하는 것은 바이든 대통령과 행정부의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또 "이번 발표는 삼성과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반도체에 대한 상호 보완적 투자를 촉진하겠다고 발표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는 경제를 성장시키고, 중산층을 강화하고, 장기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우리의 강점인 제조업과 기술 등에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투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나 레이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도 "우리는 삼성의 텍사스 투자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국내 반도체 생산은 가장 중요한 산업 중 하나에서 미국의 리더십과 혁신을 유지하고 성장시키는 데 매우 중요하고, 텍사스 주민들을 위한 수천개의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반도체 칩의 국내 생산량을 늘리는 것은 우리의 국가 및 경제 안보에 매우 중요하다"며 "미국에서 역량을 구축하려는 삼성 및 기타 반도체 제조 회사와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반도체는 우리 경제 전체를 지탱하고 있으며 반도체에 대한 수요는 계속해서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