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NH농협생명, 브랜드 캐릭터 '코리' 굿즈 마케팅 시동

연말까지 준비작업 거쳐 내년에 처음으로 '굿즈' 선봬최근 골프 수요 고려해 '티걸이' 및 '머니클립' 출시 계획겨울철 실생활에 유용한 '양말'도 굿즈로 선보일 예정

입력 2021-11-26 08:27 | 수정 2021-11-26 11:21

▲ 농협생명의 브랜드 캐릭터 '코리'.ⓒNH농협생명

NH농협생명이 내년에 처음으로 브랜드 캐릭터 '코리'를 활용한 굿즈 마케팅에 나선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NH농협생명이 2022년 초에 굿즈 마케팅으로 브랜드 알리기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농협생명의 브랜드 캐릭터는 '코리'다. 코리는 약속을 잘 지키고 힘이 센 코끼리를 형상화했다. 농협 계열의 특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큰 귀로 친구들의 말을 잘 들어주고 어려운 일이 생기면 앞장서서 해결하는 해결사를 자처한다. 코로 물을 뿌리며 농사를 돕고, 자연재해가 나면 발군의 파워로 어려움을 해결한다. 안경을 쓰면 놀라운 암산능력을 발휘해 생보사의 금융 이미지도 녹여냈다.

그럼에도 일반 소비자들에게 코리에 대한 홍보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따라 농협생명은 연말까지 충분한 검토를 거쳐 내년에 '코리' 알리기에 착수한다.

방법으로 굿즈 마케팅을 선택했다. 굿즈(Goods)는 특정 브랜드나 연예인 등이 출시하는 기획 상품을 일컫는다. 코리를 굿즈로 만들어 고객들과 설계사들에게 어필할 계획이다.

우선 최근 들어 급증하고 있는 골프 수요를 겨냥해 '티걸이'와 '머니 클립'을 고려하고 있다. 골프를 치는 시간 동안 코리를 계속 접할 수 있어 브랜드 홍보에 효과적이라는 판단에서다.

또 설계사들이 유용하게 활용하도록 양말도 검토 중이다. 신발을 신으면 양말이 크게 노출되지 않기 때문에 코리가 새겨져 있어도 크게 부담이 되지 않으면서 실생활에 필요한 아이템이기 때문이다.  

농협생명은 굿즈 마케팅 관련해 현업부서들과 추가 논의를 거쳐 내년에 야심차게 선보일 예정이다.

농협생명 관계자는 “굿즈 마케팅은 이미 대표의 컨펌을 받은 사안”이라며 “고객들에게 코리를 통해 브랜드 홍보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준 기자 ppoki99@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