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PC, 도보배달 플랫폼 '해피크루' 론칭… 자체 배달 경쟁력 확대

일반인 참여형 라스트마일 플랫폼 서비스AI 시스템 통해 신속∙정확한 배송 연결서초, 강남 등 서울 일부 지역서 선봬

입력 2022-04-04 09:50 | 수정 2022-04-04 10:24

▲ ⓒ섹터나인

SPC그룹의 토탈 마케팅 솔루션 계열사 섹타나인은 도보 배달서비스 중개 플랫폼 해피크루(Happy Crew)를 론칭한다고 4일 밝혔다.

해피크루는 섹타나인이 보유한 디지털 플랫폼 및 AI 기술을 활용해 배달원과 점주, 소비자 모두에게 만족을 제공하는 라스트마일(운송 서비스 마지막 단계) 서비스다.

행복(Happy)을 전하는 사람들(Crew)이라는 의미로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도보 배달에 참여할 수 있는 서비스 플랫폼이다. 해피크루앱을 설치한 후 회원가입을 하면 이용이 가능하며,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자유롭게 일할 수 있다.

‘해피크루’는 AI 시스템을 통해 가장 근접한 거리에 있는 배달원에게 주문을 자동 매칭해 효율성과 정확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배달원 한 명이 한번에 한 건의 배송만 가능하게 해 소비자들에게 빠르게 배송될 수 있도록 했다.

자영업자들의 경우 별도의 배달 대행 가맹비 없이 이용한 건에 대해서만 비용이 청구되는 시스템이다. 이륜차 배달 대행 서비스 이용 시보다 최대 29%까지 비용 부담을 덜 수 있다는 설명이다. 

게임처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레벨, 챌린지, 히든스토어 등)를 함께 제공하는 것도 기존 배달 대행 플랫폼과 차별되는 장점이다.

배달 1건당 1점이 누적되어 최종 7단계 레벨을 달성해 최대 20만원의 경품을 제공하는 ‘레벨 리워드 제도’, 랜덤으로 선택된 매장의 히든 오더를 수행한 배달원에게 최대 100만원을 지급하는 ‘히든 스토어’ 등 배달원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마련했다.

‘해피크루’ 서비스는 우선 서울 일부 지역(서초, 강남, 송파, 관악, 영등포, 노원, 성북 등 15개구)에서 배스킨라빈스, 쉐이크쉑, 에그슬럿 등 SPC그룹 브랜드들의 제품 배송을 시작으로 점차 서비스 브랜드와 지역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