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가스공사, 美 LNG 18년간 도입…年158만톤 안정 공급

bp사와 계약…국내 가스가격 안정화 기대

입력 2022-04-22 13:49 | 수정 2022-04-22 13:55

▲ 가스공사가 헨리 허브 연동 LNG를 최대 18년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 21일 영국 런던에서 종합에너지기업인 BP p.l.c사(이하 bp)와 2025년부터 연 158만톤의 헨리 허브 연동 LNG를 최대 18년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헨리 허브는 미국 루이지애나주에서 거래되는 천연가스가격 지수다. 

bp 본사에서 열린 계약 서명식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bp사의 캐롤 하울 트레이딩 및 수송부문 사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계약은 가스공사가 지난 2018년 경쟁력 있는 LNG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시행한 국제 LNG 경쟁 입찰의 결과로, 이번 계약에 대한 주요 조건 합의서를 지난 2019년 9월에 체결한 바 있다.

또 이번 계약은 최근 고유가 상황 및 국제 LNG 시세에 비춰볼 때 매우 경쟁력 있는 수준으로 평가돼 향후 국내 천연가스 가격 안정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7월 카타르와 체결한 장기 계약에 이어 가스공사가 천연가스 가격 경쟁력 강화를 위해 쏟은 각고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또 하나의 성과"라고 자평했다. 

채 사장은 "이번 계약으로 국내 천연가스 수급 안정은 물론 요금 인하, 물량 유연성을 활용한 수급 대응력 강화 등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민 에너지 복지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