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시코르 강남역점, 5년 만에 리뉴얼… "MZ세대 놀이터로 변신"

퍼스널 컬러 진단·네일 케어·헤드 스파아울렛 코너에선 최대 70% 할인에르메스퍼퓸 등 럭셔리 니치 향수 존 마련

입력 2022-05-17 06:00 | 수정 2022-05-17 06:00

▲ ⓒ신세계백화점

시코르는 플래그십 스토어인 강남역점을 5년 만에 리뉴얼했다고 17일 밝혔다.

새롭게 리뉴얼 오픈한 강남역점은 MZ세대 취향에 맞춰 여러 체험형 콘텐츠를 선보인다. 영업면적 321평(약 1061㎡) 3개의 층마다 테마에 맞춰 퍼스널 컬러 진단, 네일 케어 서비스, 럭셔리 니치 향수 존, 화장품 아울렛 코너 등을 마련했다.

지난 2017년 문을 연 시코르 강남역점은 신세계백화점의 럭셔리 뷰티 브랜드를 백화점 밖에서 처음 선보였다.

특히 시코르 강남역점은 시코르 중에서도 MZ세대가 가장 많은 매장으로 꼽힌다. 시코르의 2030 연령대를 분석해보면 전체 평균이 60% 정도로 강남역점은 80%에 달한다.

2층은 고객들의 관심사에 맞춘 특별한 큐레이션 존을 마련했다. 본인의 퍼스널 컬러에 맞는 메이크업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메이크업 큐레이션 존’, 피부 고민 별 제품을 비교할 수 있는 ‘스킨케어 솔루션즈 존’ 등이 있다.

전문가가 제공하는 유료 뷰티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개성을 중시하는 MZ세대들을 위해 퍼스널 컬러를 진단하고, 그에 맞는 메이크업과 헤어 컬러, 패션 스타일까지 컨설팅 해주는 ‘시코르 컬러 스튜디오’를 선보인다. 손·발톱 케어를 경험할 수 있는 ‘시코르 네일바’도 마련했다.

1층에는 럭셔리 니치 향수 존을 구성했다. 에르메스퍼퓸, 산타마리아노벨라, 조러브스, 메모, 디에스앤더가, 구딸파리 등을 입점시켰다. 3만원 이상 합산 구매 시 포장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프트 존도 처음으로 선보인다.

지하 1층은 가성비 구매 고객을 위한 아울렛 공간을 선보인다. 시코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시코르 마켓’에서는 상시 최대 70% 할인해 판매한다. SNS인기 브랜드 ‘디오디너리’도 별도 존을 구성했다.

헤어 케어를 위한 공간도 강화, 전문가에게 두피와 모발 상태를 진단 받을 수 있다. 셀프 바 체험과 헤드 스파 서비스도 가능하다. 추후에는 지하 1층에 ‘시코르 라운지’를 마련해 인스타그래머블한 공간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김묘순 신세계백화점 코스메틱잡화담당 전무는 “시코르 강남역점이 5년 만의 리뉴얼을 통해 MZ세대 취향에 맞는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공간으로 변모했다“며 “전통적인 가격 할인 방식의 경쟁보다 시코르만의 차별화 된 뷰티 서비스와 콘텐츠로 진정한 뷰티 플랫폼으로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