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오롱, 5년간 4조원 투자… "미래성장동력 확보"

첨단소재·친환경에너지·바이오 등 6개 분야 투자

입력 2022-05-30 09:15 | 수정 2022-05-30 10:10
코오롱그룹이 향후 5년간 첨단소재, 친환경에너지, 바이오 등 6개 분야에 총 4조원 규모를 투입하는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코오롱그룹은 30일 주요 사장단이 참석한 원앤온리(One&Only)위원회에서 '미래 투자 및 고용 전략'를 논의하고, 향후 5년간 투자 및 채용전략을 확정했다.

투자 계획을 살펴보면 코오롱은 첨단소재 분야에 1조7000억원,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 9000억원, 제약·바이오 사업에 4500억원, 미래 모빌리티 1000억원 등 미래사업 투자와 함께 기존사업 경쟁력 강화에 4500억원, 사업기반확대 4000억원 등 향후 5년 간 6개 분야에 4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코오롱그룹은 첨단소재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중기 투자액의 상당 규모를 할애한다. '슈퍼섬유'로 불리는 아라미드섬유 생산 설비 증설과 2차전지 소재를 비롯한 첨단신소재 사업 분야에도 총 1조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그린에너지 분야에도 총 9000억원을 투자한다. 선도적 입지를 다지고 있는 국내 풍력발전 시장에서 육·해상 풍력 사업망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기존설비를 개선하는 리파워링 사업에 집중한다. 풍력발전소의 심야 전력을 활용한 수전해 기술로 수소 생산에도 나선다.

바이오 분야에서는 신약 개발에 필요한 연구와 임상시험, 공정개발 등 설비투자 등에 투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도심항공교통(UAM)과 우주발사체 복합소재 부품 등 미래모빌리티 분야에도 투자한다.

사회적으로 취업기회가 적은 취업약자층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채용전략도 확정했다. 코오롱은 향후 퇴역 군인과 소방관 등 우리 사회가 존중해야 할 '특수 직업군'과 장애인, 다문화가정 및 이주배경 청년 등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취업 약자층'에게도 고용의 기회를 넓히겠다고 밝혔다.

코오롱은 우리 사회와 함께 호흡하고 함께 번영하며 존경받는 기업으로 우뚝서자는 의미로 '리치앤페이머스(Rich&Famous)'를 올해 경영 방침으로 발표한 바 있다.

안병덕 ㈜코오롱 부회장은 "투자로 일자리를 만드는 것뿐 아니라 우리가 존중해야 할 분들에 대한 재취업 기회를 보장하고, 취업의 기회조차 갖기 어려운 이웃을 살피는 것 또한 기업의 본연 의무"라며 "앞으로 코오롱은 이들의 채용 및 육성을 계열사 CEO가 직접 챙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