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홈쇼핑, 4050 패션 플랫폼 ‘퀸잇’과 업무협약

패션 플랫폼 ‘퀸잇’ 운영사라포랩스와 업무 제휴 협약 브랜드 제휴 확대, 공동 마케팅 진행단독 브랜드 판매 외부 채널 확대 통한 독자 브랜드 구축 계획

입력 2022-06-01 12:26 | 수정 2022-06-01 13:45

▲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지난달 3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라포랩스 본사에서 4050패션 플랫폼 ‘퀸잇’을운영하는 라포랩스와 업무 제휴 협약(JBP)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롯데홈쇼핑 신성빈 마케팅본부장,라포랩스 최희민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양사는 브랜드 제휴 확대, 공동 마케팅진행, 고객 최적화 상품 및 쇼핑 서비스 제공 등에 관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롯데홈쇼핑은 4050 여성이 주요 고객인 ‘퀸잇’과타깃 고객이 비슷한 점을 감안해 단독 패션 브랜드의 판매 채널을 자사를 넘어 외부 플랫폼까지 확대를 통한 자체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번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달 7일 ‘LBL’, ‘라우렐’ 등 롯데홈쇼핑단독 브랜드 기획전을 시작으로 라이브 커머스 등 공동 마케팅을 통한 전략적 협업을 이어 간다. 또한롯데홈쇼핑이 고객 연령대, 쇼핑 성향 등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선정한 인기 패션 상품을 ‘퀸잇’에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롯데홈쇼핑은 단독 패션 브랜드 판매를 내부 판매채널에 국한하지 않고 외부로 확대하며 단독 패션 상품을 독자적인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다.  

신성빈 롯데홈쇼핑 마케팅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LBL’ 등단독 패션 브랜드가 TV홈쇼핑을 넘어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대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기대하고 있다”며 “향후 다양한 유통 플랫폼과의 협업을 통해단독 패션 브랜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