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GFANZ 자문위원'… 윤종규 KB금융 회장의 이색 직함 눈길

국내 유일 글래스고 금융연합 아태 자문위원 선임기후변화 대응 위한 글로벌 행보 박차

입력 2022-06-15 15:52 | 수정 2022-06-15 16:01

▲ 윤종규 KB금융 회장ⓒKB금융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탄소중립을 위한 글래스고 금융연합(이하 GFANZ, Glasgow Financial Alliance for Net Zero)’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자문위원으로 선임됐다. 

GFANZ는 전 세계 45개국 450여개 금융사가 참여하고 있는 글로벌 연합체로 금융을 통해 넷제로 경제를 촉진하고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4월 설립됐다. 

KB금융은 국내 금융기관 중에서는 유일하게 윤종규 회장이 GFANZ 자문위원으로 선임됐다고 15일 밝혔다. 

자문위원은 라비 메논(Ravi Menon) 싱가포르 중앙은행 총재와 엄우종 아시아개발은행(ADB) 사무총장, 진리췬(Jin Liqun)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이사장 등 아태지역 기후와 금융분야의 전문성과 대표성을 갖춘 인물들로 구성돼 있다.

GFANZ 아태지역 자문위원회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친환경 경제로 신속하게 전환할 수 있도록 금융기관의 참여를 유도하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지식을 공유하는 역할을 한다. 

윤종규 회장은 지난 9일 토마스 앙커 크리스텐센(Tomas Anker Christensen) 덴마크 기후대사와 바이르 아이너 옌센(Einar H. Jensen) 주한 덴마크 대사를 만나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금융회사의 역할’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윤 회장은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KB금융의 다양한 노력을 소개했고, 토마스 앙커 크리스텐센 기후 대사는 덴마크의 신재생에너지 사용 성과를 공유하며 양국간 민간 협력 강화방안에 대해 얘기했다.

이 자리에서 윤종규 회장은 “30년에 걸친 덴마크의 재생에너지 전환 경험과 한국의 첨단 기술력이 만나 기후변화 대응에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청정에너지 관련 사업 등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분야에 금융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앞선 3일, 윤 회장은 게리 그림스톤(Garry Grimstone) 영국 국제통상 및 에너지·산업전략 부장관과 콜린 크룩스(Colin Crooks) 주한 영국대사를 만나 향후 신재생에너지 등 녹색투자 분야에 대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