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J대한통운, 이커머스 물류시스템 ‘eFLEXs’ 모바일 버전 출시

‘부족 재고’ 푸시 알림으로 효율적 재고 관리이벤트 등록 기능 활용, 풀필먼트 운영 최적화

입력 2022-07-07 08:56 | 수정 2022-07-07 09:34

▲ CJ대한통운 이커머스IT팀 직원들이 모바일용 이커머스 물류 시스템 ‘eFLEXs-M’을 소개하고 있다.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이커머스 셀러에게 최적화된 모바일 앱 출시로 풀필먼트 서비스를 강화한다.

CJ대한통운은 풀필먼트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커머스 셀러들에게 실시간 물류 데이터를 제공하는 모바일 앱 ‘eFLEXs-M’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앱은 CJ대한통운이 지난해 4월 업계 최초로 개발한 이커머스 물류 통합관리시스템 ‘이플렉스(eFLEXs)’의 모바일 버전이다. 기존에 PC에서만 제공되던 물류관리 기능을 모바일로 구현함으로써 셀러들이 시간과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재고·주문관리, 배송조회, 고객관리 등 다양한 물류 제반업무를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특히 이 앱은 ‘부족 재고리스트’ 푸시 알림 기능으로 셀러가 소비자 주문에 신속하게 대응하도록 돕는다. CJ대한통운 풀필먼트센터에 보관된 재고량이 주문량보다 적을 경우 해당 셀러는 앱을 통해 부족한 상품의 종류와 수량 정보를 받는다. 셀러는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신속히 재고를 보충해 재고 부족 상황을 최소화해 소비자들에게 신속하게 배송할 수 있다.

셀러들은 진행 예정인 쇼핑 이벤트를 모바일로 간편하게 등록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이 정보를 바탕으로 풀필먼트센터 작업인력, 가동시간 등을 최적화해 이벤트로 급증하는 물량을 원활하게 처리하며 소비자에게 보다 안정적으로 배송하게 된다.

CJ대한통운은 기존의 PC버전 eFLEXs에서 제공하는 실시간 재고현황, 배송상태 확인 기능을 앱에서도 쉽게 확인하도록 구현했다. 또 셀러들은 CS게시판에 올린 문의·요청에 CJ대한통운이 답변을 등록하면 푸시 알림을 받아 답변사항을 즉시 확인,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 풀필먼트에 특화된 첨단기술 도입과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전방위적인 물류 지원을 통해 셀러의 성장과 소비자 편의를 동시에 높여 나갈 계획이다.

류상천 CJ대한통운 정보전략담당 경영리더는 “풀필먼트 서비스를 이용하는 셀러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실시간 물류 데이터를 확인하고 주문에 신속하게 대응하도록 앱을 구현했다”며 “셀러들의 업무편의가 향상된 만큼 소비자들의 배송만족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